• Update 18.10.22 (월) 06:05

광주드림 칼럼/사설 타이틀
 상담실에서
 딱! 꼬집기
 편집국에서
 기자생각
 청춘유감
 뒷담화
 검색어로보는 세상


“광주 클라이머들이 준비한 축제…함께 어울려요”

민주당 “한전공대 부지 한전이 선택, 지지”

“인권은 평화적 공존의 토대” 인권도시포럼 폐막

대화 물꼬 ‘광주형 일자리’ 회생하나?

단풍과 억새, 27일 올해 마지막 무등산 정상 개방
칼럼검색어로보는 세상
누더기스님 6억 기부
정상철 dreams@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3-05-06 06:00:00
 사람은 ‘유기화합물’이고,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간다. 안다. 근데 사는 동안 빈손임을 알고 있는 순간은 또 얼마나 될까? 문득 그런 생각이 든다. 사람은 시작과 끝을 늘 염두에 두고 있어야 한다는 것, 그 시작과 끝이 모든 사람에게 평등하다는 것, 어쩌면 사람은 지구의 기생충일지도 모른다.

 이 스님, 좀 부럽다. 승복은 30년 동안 반복해서 꿰매 입어 누더기다. 그래서 ‘누더기스님’이다. 청빈함에 대해 말하려는 게 아니다. 휴대전화도 없고, 신용카드도 없고, 인터넷도 사용하지 않고, 자가용도 없다. 재산이라고는 아주 오래 전에 산 오토바이 한 대가 전부다. 그 스님이 동국대에 6억 원을 기부했다. 그것도 동국대도 모르게 그냥 계좌이체를 했다. 부산 영일암 주지 현응 스님이다.

 40대 후반에 출가해서 모은 자신의 전부였다. 스님이 무슨 돈이 필요할까 싶지만 알 사람은 안다. 모든 스님들이 ‘무소유’를 실천하고 사는 것은 아니다. 스님의 나이 올해 75세다. 그 스님 말했다. “빈손으로 출가해 소유한 재물은 신도의 도움으로 이룬 것이다. 속가의 형제들에게 상속하는 것은 모순이고 불합리하므로 사회 환원이 마땅하다.” 기부라는 행위보다 기부를 해야 하는 이유가 더 무겁다. 세상엔 마땅해야 하는 것이 너무 많다. 그 마땅함은 언제나 불합리에 부서진다. 마땅한 것이 마땅한 자리에 있는 세상, 언젠가는 올까?

정상철 기자 dreams@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