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01.21 (일) 19:10

광주드림 칼럼/사설 타이틀
 상담실에서
 딱! 꼬집기
 편집국에서
 기자생각
 청춘유감
 뒷담화
 검색어로보는 세상


[공유광주 그 ‘적’들]‘공유 광주’분석해보니

“누문동 뉴스테이 사실상 폐지…조합 해산하라”

공인중개사협 숙원, 광주시지부 회관 개관

난대림 숲속 완도자연휴양림 2월 개장

[작은 책방, 우리 책들]시집이 필요할 때 들 수
칼럼검색어로보는 세상
송은범 김상현
정상철 dreams@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3-05-07 06:00:00
 이상하게도 기아(여기서 기아와 해태는 이음동의어다)는 이쪽 동네가 정치적으로 수난일 때 야구를 잘 한다. 저 엄혹하거나 황당했던 80·90년대야 말할 것도 없고, 2000년대 들어서도 그랬다. 늘 바닥을 헤매다가 기아가 열 번째 우승을 완성했던 그 해, 2009년을 기억한다. 광우병 파동이 일어났으며 기어이 노무현 전 대통령이 부엉이 바위에서 뛰어내렸다. 밀실 들쥐가 판을 치던 그 때 우리에게 유일한 위로는 야구였다.

 그리고 다시 2013년, 기아는 계속 선두권을 유지하고 있다. 9개팀 중에서 단독 1위를 유지한 기간이 지금까지는 가장 길고, 현재도 1위다. 다들 아시다시피 올해는 박근혜 정부의 시작이며, 이쪽 동네의 부서진 정치적 열망이 무기력의 형태로 공기를 떠돌고 있는 시간이다. 기아의 선전, 과연 우연일까?

 잡설이 길었다. 형식은 2대2였지만 핵심은 송은범과 김상현이기에 그 둘만 이야기하겠다. 6일 전격적인 트레이드가 이루어졌다. 송은범이 기아로 왔고, 김상현이 SK로 갔다. 누가 남는 장사인 건 중요하지 않다. 어쩌면 프로야구사에서 유일하게 둘 다 이익인 장사로 남을 기능성도 있다. 불펜이 약한 기아는 송은범으로 마지막 우승 퍼즐을 채웠고, 거포 부재에 시달렸던 SK는 이제야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한 김상현을 얻었다.

 얄궂은 것은 2009년 기아의 우승 퍼즐을 완성했던 사람이 김상현이라는 것이다. 그를 보내고 기아는 11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왠지 모르게 김상현에게 미안하다. 그의 앞날에 축복 있기를….

정상철 기자 dreams@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1   트래백 0
 
박호진 [x] (2013-05-08 12:20:00)
아침에 자다가 달랑 전화 한통으로 통보받고 허겁지겁 짐을 싸서
광주를 떠나 인천 처갓집에서 하룻밤 묵은 다음 출전을 했다던데
V1O 일등공신에게 이렇게까지 푸대접을 해야만 하는가?
이번에 세번째로 둥지를 옮기게 된 것인데 해결사는 분명히 기아
유니폼 입고 은퇴하고 싶었을 것이다.



모바일
[이용교의 복지상식]건강보험 진료비 ‘본인부담금상한액’ 조정된다
[와글와글 기아 타이거즈] 정성훈 입단
상반기 공채, 3월·4월을 주목하라
[이용교의 복지상식]건강보험 선택진료비가 사라졌다
정병석 전남대 총장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추진”
[노동상담]눈길 출퇴근 사고도 산재 보상
“광주형 고교학점제…기대감 속 대비책 논의”
‘일자리 안정자금 혜택’ 4대 보험 미가입자 자진신고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