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01.22 (월) 09:50

광주드림 칼럼/사설 타이틀
 상담실에서
 딱! 꼬집기
 편집국에서
 기자생각
 청춘유감
 뒷담화
 검색어로보는 세상


난대림 숲속 완도자연휴양림 2월 개장

공인중개사협 숙원, 광주시지부 회관 개관

[공유 광주]“뭐든 좋다 일단 오시라” 청년공간들

[공유광주 그 ‘적’들]광주시민청사? “여전히 공무

“누문동 뉴스테이 사실상 폐지…조합 해산하라”
칼럼검색어로보는 세상
연출의 변
정상철 dreams@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3-05-08 06:00:00
 내리 8년을 써왔던 ‘검색어로 보는 세상’을 여기서 끝낸다. 늘 그때가 언제이건 이걸 끝낼 땐 내 얘기를 한 번 해야지 생각했는데, 막상 끝에 닿아보니 부질없다. 종일 김경주의 시집 ‘기담’에 담긴 어떤 글만 떠올랐다.

 그것이 ‘연출의 변’인데, 전부는 너무 길다. 시작은 이렇다. <아프리카엔 무지개를 잡아오는 것으로 성인식을 치르는 부족이 있었다고 한다. 일생의 마지막이 다 되어서야 성인식을 치르는 그 부족은 자신의 차례가 오면 남몰래 길을 떠났다. 무지개를 찾는 손은 축축해져갔다. 허공은 매일 활시위로 붉어졌다. 화살은 날아가 박히지 않았다. 뼛속으로 흘러와 뼈끝까지 달려간 무지개에선 새벽닭이 우는 소리가 자주 들렸다. 무지개를 쫓아 돌아다니는 동안 그들은 자신들이 차츰 헛것을 쫓는 것이 아닌가 의심하기 시작했다>

 내가 ‘검색어로 보는 세상’을 쓰는 동안 쫓아다녔던 것이 무지개가 아닌가, 혹은 ‘헛것’들이 아니었나 싶은 생각이 지금 든다. 그걸 의심한 순간 아프리카 부족들은 어떻게 했을까? <그들은 자신들이 활을 다 사용하게 된다면 마지막 남은 화살은 서로의 눈알에 박아주자고 했다. 그렇게 하는 것이 서로의 눈을 의심하지 않고 가는 길이라고 생각했다. 무지개는 언어로 부르면 사라지고 무덤으로 부르면 차디찬 햇빛에 감겨 떠 있었다.>

 그러나 오래 생각해 보니 세상은, 사람은 헛것인 무지개를 잡기 위해 늘 하늘을 부유하고 있었다. 배후 같은 것은 처음부터 없었다. 오랫동안 이 지면을 읽어줬던, 나를 일으켜 세워줬던 독자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한다.

정상철 기자 dreams@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2   트래백 0
 
박호진 [x] (2013-05-08 13:20:00)
22일 특집호에 그동안 반응이 대단했노라 자평하셨는데요 모두가
그 반향을 쉽게 느낄 수 있는 바로미터는 댓글일진대 전화와 메일
통해 자신의 견해를 표출한 이들이 있다고 해도, 우리같은 대부분
독자들은 그런 일이 있는지를 모르며 무서울리만큼 무플이었는데
놀랄만한 호응이었다고 하시는 건 무리인듯 싶군요
무튼 애쓰셨습니다
박호진 [x] (2013-05-08 11:28:00)
고정 코너가 사라진다니 김상현 말마따나 섭섭하기도 하고 아쉽기도 하네요
멘붕에 빠지는 독자도 있겠네요



모바일
[이용교의 복지상식]건강보험 진료비 ‘본인부담금상한액’ 조정된다
[와글와글 기아 타이거즈] 정성훈 입단
상반기 공채, 3월·4월을 주목하라
[이용교의 복지상식]건강보험 선택진료비가 사라졌다
정병석 전남대 총장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추진”
[노동상담]눈길 출퇴근 사고도 산재 보상
“광주형 고교학점제…기대감 속 대비책 논의”
‘일자리 안정자금 혜택’ 4대 보험 미가입자 자진신고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