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08.19 (일) 15:32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교육
광주시교육청 “교육부 대입 개편, 과거로 회귀”   [2018.08.19]
광주시교육청이 17일 교육부가 발표한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안에 대해 우려와 유감을 표명하고 나섰다. 당일 광주시교육청은 긴급 입장을 발표해 “수능 전형 비율 30% 이상 확대와 수능 상대평가 유지에 대해 ‘교육과정-수능-학생부의 불일치’...
장석웅 전남교육감 “수능 상대평가 유지 유감”   [2018.08.19]

장석웅 전남도교육감은 교육부에서 발표한‘2022학년도 대학입학제도 개편방안’에 “전국 시도교육감이 요구한 수능 절대평가 전환이 반영되지 않은 것에 유감”을 표명했다. 전라남도교육청은 17일 보도자료를 내고, “정시 수능위주전형 비율 30%이상 확대와 국어․수학․탐구 과목의 상대평가...
전남대 법학전문대학원 입학설명회   [2018.08.19]

전남대학교는 오는 24일 오후 2시 법전원 1호관 111호 강당에서 법학전문대학원 진학을 준비하는 수험생을 대상으로 입학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번 입학설명회에서는 전남대 법학전문대학원 소개와 함께 올해 변경된 입학전형의 주요 사항과 지역인재 쿼터 등에 대한 설명, 질의·응답 등으로...
전남대 의학박물관 등록문화재 지정   [2018.08.19]
전남대학교 의학박물관 건물이 근대 역사, 문화적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 6일 문화재청으로부터 등록문화재로 지정됐다. 19일 전남대 의학박물관에 따르면, 문화재청은 전남대 학동캠퍼스에 위치한 의학박물관(옛 의과대학 본관)이 같은 시대에 건립된 대...
고교학점제 전면도입은 2025년으로 연기   [2018.08.17]

문재인정부 핵심 교육공약인 고교학점제 전면도입 시기가 2022년에서 2025년으로 3년 늦춰졌다. 이번 대입제도 개편에서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절대평가로 전환이 무산된 여파라는 지적이 잇따른다. 자율형사립고·외국어고·국제고 폐지는 오는 2020년까지 단계적으로 추진키로 했다. ...
2022 대입전형 개편…“수능 비율 확대”   [2018.08.17]

현재 중학교 3학년 학생이 치르는 2022년 대학입학전형에서 수능위주전형 비율이 30% 이상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16일 2022학년도 대학입학제도 개편방안을 발표했다. 김상곤 교육부 장관은 “학생들의 재도전 기회를 위해 대학의 정시 수능위주 전형비율이 30% 이...
‘스쿨미투’봇물… 광주 전수조사 언제하나?   [2018.08.16]

 광주교육계가 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교직원들의 잇따른 성희롱·성추행 사건으로 얼룩지고 있다. 부산과 서울에 이어 광주에서도 ‘스쿨미투’ 물결이 번지고 있는 것.  특히 시험지유출 사건부터 이어진 사립학교의 잇따른 비위사건으로 인한 우려의 목소리와 함께, 상상을 초월하는 피해규모...
학생들 입 열려야 학교 성폭력 근절   [2018.08.17]
 광주지역 학교 내 성희롱·성폭력 사건이 연달아 불거진 가운데, 사태의 원인을 찾고 해결책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여성단체 쪽에선 “이 같은 사건이 일부 학교만의 문제가 아닐 것”이라는 판단에서 최근 집담회를 열고 구체적인 ...
[광주 학교들 잇단 성비위]매뉴얼은 작동했나?   [2018.08.17]
 최근 광주지역 교육계가 잇단 성비위 폭로로 안팎의 공분을 사고 있다. 더욱이 사건 처리 과정에서 가장 기본적인 ‘매뉴얼’을 따르지 않아 2차 피해가 발생한 사례까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주고 있다. 사고 예방 노력과는 별도로, 광주시교육청의...
[광주 학교들 잇단 성비위]신고 문턱 너무 높다   [2018.08.17]
 광주지역 학생들이 성희롱·성폭력 피해를 호소할 방법이 “절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내에서 청소년 피해를 대상으로 한 신고센터와 상담기관이 한 곳 정도에 불과한데다 이에 대한 홍보나 안내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  최근 불거진...
1   2   3   4   5   6   7   8   9   10  
네이버 뉴스스탠드
“폭염은 감내해야 할 팔자”
 생태 전문가와 ‘앞산뒷산’ 탐방에 나섰을 땐 발아래 식물이 주된 관심사였다...
 [딱! 꼬집기] [딱꼬집기]오십보백보 차이 읽...
 [청춘유감] 재벌이 위기를 해결할 수 있다고?...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