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07.23 (월) 14:56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문화
[작은 책방, 우리 책들]만화가는 어떻게 독자를 사로잡는가?   [2018.06.25]
 몸이 안 좋거나 힘들어서 학교에서 조퇴를 한 날, 신기하게도 만화방에 가면 아픈 줄을 몰랐다. 이야기와 그림에 빠져서 몰입의 경지에 다다르니 육체적 문제마저도 해결된 것이었을까? 암튼 단순히 꾀병이라 그랬다기에는 만화방의 효험은 나에게 대단했다. 더...
[임유진의 무대읽기]연극 부용산   [2018.06.25]
 지난 6월21일에 ‘푸른연극마을’의 공연 ‘부용산’을 보기 위해 빛고을시민문화회관을 찾았다.  연극 ‘부용산’의 주요 인물은 박기동(엄준필 분)과 안성현(손동수 분) 그리고 박기동의 동생 연이(오새희 분)다. 안성현이 박기동의 제망매가인 ‘부...
오늘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 정기연주회   [2018.06.19]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이 20일 젊고 유능한 신진 국악인의 연주기량을 펼칠 수 있는 제116회 정기연주회 ‘청년시대’를 광주문화예술회관 소극장에서 개최한다. ‘청년시대’는 젊은 국악 인재를 발굴하고, 그들의 꿈과 미래를 지원하고자 등단의 무대로 매년 마련...
아시아문화원 등, 남북 사회문화 교류 위한 포럼 개최 [1]   [2018.06.19]

광주·전남기자협회(회장 김효성)와 아시아문화원(원장 이기표)은 남북 화해시대를 맞아 민간 중심의 남북 사회문화 교류 활성화 방안 모색을 위한 정책포럼을 20일 오후 4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문화정보원 B4 강의실2에서 공동 개최한다. ‘한반도 평화시대의 남북문화 교류 방향’을 주제로...
광주시립소년소녀합창단 제126회 정기연주회 23일 문예회관 소극장   [2018.06.19]
광주시립소년소녀합창단 제126회 정기연주회가 23일 오후 7시30분 광주문화예술회관 소극장에서 열린다. 이날 공연에는 ‘엄마 아빠 추억 속으로’란 주제로 윤영문 지휘자와 시립소년소녀합창단 44명이 출연한다. 첫 무대로 광주시립소년소녀합창단이 맑...
20일 GB작가 스튜디오 탐방 강연균 화백 작업실   [2018.06.18]

(재)광주비엔날레가 지역 밀착형 정기 프로그램 ‘월례회’ 일환인 GB작가 스튜디오 탐방 열한번째로 강연균 화백의 작업실을 20일 오후 3시30분 방문한다. 그동안 젊은 작가 위주로 작가 스튜디오 탐방이 진행됐다면, 이번에는 지역 미술계의 산증인인 강연균 화백과의 만남이다. ...
광주비엔날레 참여작가 발루아즈 예술상 수상   [2018.06.18]
광주비엔날레 참여작가가 아트바젤이 매년 2명의 현대미술가에게 수여하는 발루아즈 예술상(Baloise Art Prize)을 수상했다. (재)광주비엔날레는 광주비엔날레 참여작가인 강서경 작가와 요르단 작가 로렌스 아부 함단(Lawrence Abu H...
목요열린국악한마당서 ‘광주 젊은 소리 4인4색’   [2018.06.12]
광주 서구는 오는 14일 오후 7시 빛고을 국악전수관 공연장에서 제575회 목요열린국악한마당 무대에 우리소리연구회 ‘가향’을 초청한다고 밝혔다. 이날 공연에선 광주의 젊은 소리꾼 4인이 출연해 ‘희로애락’을 주제로 판소리를 선보인다. ...
하정웅미술관 인문학강좌 ‘어떤 인문학적 몽상(夢想)’ 강의   [2018.06.12]
광주시립미술관(관장 조진호)은 하정웅미술관 인문학강좌로 호남학연구원 HK연구교수 이향준의 ‘어떤 인문학적 몽상(夢想)’ 강의를 6월14일 목요일 오후 3시에 개최한다. 이향준 교수는 현재 호남학연구원 HK연구교수이며, 인문학자이다. 전남대학교 철...
광주시립미술관서 ‘추상표현주의, 앵포르멜’ 강의   [2018.06.12]
광주시립미술관(관장 조진호)은 2018년 광주시립미술관 아카데미 강좌 네 번째 강사로 미술평론가 박영택 경기대학교 교수를 초빙해 추상표현주의, 앵포르멜에 관해 살펴볼 수 있는 ‘추상표현주의, 앵포르멜’ 강의를 개최한다. 박영택 교수는 KBS1 ...
1   2   3   4   5   6   7   8   9   10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초록도시 광주광합성, 아름다운 터무늬의 기억
 지통(紙桶)에 담긴 두루마리를 펼치자, 눈앞에 꽃처럼 활짝 피어 난 싱그러...
 [청춘유감] 내가 신자유주의에 반기를 든 이유...
 [편집국에서] 초대형 슈퍼 울트라 표적, ...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