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07.16 (월) 18:05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문화
의재미술관서 즐기는 우리 그림, 우리 음악   [2018.06.07]
무등산 자락 의재미술관이 6월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얼씨구! 우리그림 우리가락 전통에 노닐다’라는 주제의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27일 오후 2시 의재미술관 지하 이벤트홀에서 열리는 이날 행사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우리 그림과 우리 음악이 어우러...
북경창작센터 ‘2016-2017 북경질주’전   [2018.06.08]
광주시립미술관(관장 조진호)이 중국 북경창작센터 제8기~제9기 입주작가들의 성과발표전인 ‘2016-2017 북경질주’전을 본관 제5·6전시실에서 6월 12일부터 8월 26일까지 개최한다. 개막행사는 14일 열린다. 7일 광주시립미술관에 따르면, ...
해설로 미리 만나는 ‘백조의 호수’   [2018.06.06]
클래식 발레의 대명사, 최고의 발레 입문작 ‘백조의 호수’를 미리 만나는 무대가 펼쳐진다. 오는 15일, 16일 열리는 광주시립발레단 ‘발레 갈라 콘서트#4’는 7월 정기공연을 앞둔 ‘백조의 호수’의 하이라이트들로 구성된 프리뷰 콘서트다. ...
마르크스 탄생 200주년…‘청년 마르크스’ 광주극장 개봉   [2018.06.04]
 200년 전 5월에 태어난 카를 마르크스는 우리가 현재 처해있는 모순과 위기를 분석할 수 있는 탁월한 이론을 제시하고 떠나갔다. 200년이 지나도록 우리가 마르크스를 자꾸 소환하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마르크스 탄생 200주년을 기념하는 영...
“9월 광주, 뜨겁다” 2018광주비엔날레 100일 앞으로   [2018.05.30]
‘상상된 경계들(Imagined Borders)’을 주제로 한 2018광주비엔날레가 30일로 개막 100일 앞으로 다가왔다. 제 12회 광주비엔날레는 9월 7일부터 11월 11일까지 66일 간 광주비엔날레 전시관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등지에서 열린...
[임유진의 무대읽기]연극 ‘오! 금남 식당’   [2018.05.28]
 극단 ‘토박이’는 1983년에 창단됐다. 1980년 5월 광주민중항쟁에서 시민군 홍보부장으로 투사회보를 발행하며 시민군들의 눈과 귀가 되었던 고 박효선(1954~1998)과 몇몇 연극인들이 만든 연극 단체다. 1988년 ‘금희의 오월’을 시작으로 3...
80년 오월 ‘광주 엑소더스’ 첫 고백   [2018.05.25]
“세상이 알아서는 안 되는 비밀을 안고 사는 것 자체가 무거운 짐이라는 것을 오랫동안 모르고 살았다.” 80년 5월, 스무 살 젊은이였던 저자가 50대 후반이 돼서야 ‘세상이 알아서는 안 되는 비밀’ 혹은 그 무거운 짐을 고백의 형태로 내려놓았다...
광주힙합레이블 로라이프맙 공연 ‘Are we there yet’ 27일 보헤미안 소극장   [2018.05.24]
광주 힙합레이블 ‘로라이프맙’(LOLFEMOB)이 오는 26일 오후 7시 보헤미안 소극장에서 ‘Are we there yet’ 공연을 연다. ‘로라이프맙’은 유행에 상관없이 자신만의 삶을 추구하는 사람들이라는 뜻을 가진 광주의 힙합 레이블로서 ‘...
인천국제공항공사 봄맞이 제2터미널 정기공연 성료   [2018.05.24]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정일영)는 5월 가정의 달을 기념해 제2여객터미널에서 개최한 봄 정기공연이 지난 18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번 정기공연은 지난 1월18일 개장한 제2터미널에서 열린 첫 문화공연으로,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
[작은 책방, 우리 책들]‘영초언니’   [2018.05.21]
 80년대 마지막 학번인 나는, 학생운동의 정서는 경험하면서도 목숨까지 걸 만큼 치열한 운동의 현장에는 있지 않았다. 그것이 가끔은 미안하기도 하고 또 다행이다 싶기도 했다. 아무튼, 시간은 흘러 청춘을 보내고 열정과 기억도 희미해져 갈 때, ‘독재자...
1   2   3   4   5   6   7   8   9   10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성평등추진체계’ 없이 ‘일자리 시장’없다
 2018년 7월 한국은 기성세대가 만들어 놓은 사회에 불만을 표하며 거리로...
 [청춘유감] 내가 신자유주의에 반기를 든 이유...
 [편집국에서] 초대형 슈퍼 울트라 표적, ...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