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02.27 (목) 11:02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문화
[나상기, 시로 읽는 사진]回想   [2019.12.27]
 回想  한 해를 마무리 하는  老夫婦의 回想은    매화향기 그윽한 봄날  바닷가 바람 시원한 여름날  만추의 그리움 가득한 가을날    시간지나 세월가는데  마음 한켠에 그리움 남아  시간을 보듬고 그리는 想念이다    이...
[작은 책방, 우리 책들]삶은 내 안의 나를 만나러 가는 여행   [2019.12.23]
 자신이 누구인지 궁금한 아이가 있어요. 아이는 여러 동물들을 바라보아요.  나는 누구일까요? 동물 친구들을 마주보던 아이가 마침내 말했어요…  내 안의 나를 발견하고 있는 그대로를 인정하도록 도와주는 사랑스러운 그림책입니다    “세상...
신안서 나고자란 재료로만, 팔금도 맛집 ‘돼지촌’   [2019.12.23]
바다로 둘러싸인 신안 팔금도지만 어업은 약간의 김 양식과 반찬거리 정도의 고기만 잡고 대부분이 농사를 지어 살아간다. 주 소득원으로 쌀농사, 갯지렁이 채취, 김 양식, 마늘 등이 있다. 신안에서 나고 자란 재료만 사용해 가게를 운영(부득이하게 ...
‘또드락’ 전통연희예술단 21일 첫 콘서트   [2019.12.20]
‘또드락’ 전통연희예술단 이 21일 저녁 7시 광주문화재단 빛고을 아트스페이스 5층 소공연장에서 ‘비상’이란 주제로 첫 번째 정기콘서트를 갖는다. ‘또드락’만의 역량과 매력으로 가득 채워 선 보이는 이번 콘서트는 춤과 악기 등 7개의 다양한 프로...
아기자기 재밌는, 신안 승봉산 바위나라   [2019.12.20]
신안 암태도의 명산 승봉산(해발 355.5m)에 올라보았습니다. 섬산에서 보는 바다가 궁금했는데, 뜻밖에도 우리 시선을 먼저 훔쳐간 것은 승봉산 바위였답니다. 암태도 면소재지 암태중학교 못 미쳐 등산로 안내가 나옵니다. 와우, 이렇게 큼직하고 개...
[나상기, 시로 읽는 사진]세량지   [2019.12.18]
  세량지  그대 멀어져 가는 세월  물안개 피어 오르는  세량지 아침 고요속으로  무등산 넘어 햇살비추니  가을 깊숙이 내려앉는다    멀리 떠나가는 그대  물가에 주저앉아  울긋불긋 가을옷 벗으려  세량지 아침 고요속에  세...
광주MBC 송년특집 ‘살롱음악회’   [2019.12.17]

섬세하고, 감성적인 연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피아니스트 김정원 초청 광주MBC 송년특집 ‘살롱음악회’(연출 박진아, 구성 박진희)가 20일 오후 2시30분 카페 ‘어반브룩’(효천지구)에서 열린다. 차이코프스키의 ‘사계’, 베포벤의 ‘비창’ 등 대중에게 익숙한 곡에서부터 쇼팽의...
2019광주청소년영화제 19일 개막   [2019.12.17]
2019광주청소년영화제가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광주독립영화관에서 열린다. ‘반숙인데 왜 그러세요?’란 타이틀로 총 4개국 23편(단편 17편+장편6편)의 영화를 상영하는 이번 광주청소년영화제는 광주광역시가 후원하고 (사)광주영화영상인연대에서 주...
광주시립미술관 2019 청년작가초대전   [2019.12.16]
 광주시립미술관(관장 전승보)은 분관 하정웅미술관에서 청년작가초대전 ‘기묘한 식객_하루.K “와신짬뽕”’을 14일부터 2020년 2월23일까지 개최한다. 개막식은 20일 오후 5시에 열린다.광주시립미술관은 지역미술 활성화와 역량 있는 지역 청년작가를 ...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 송년음악회   [2019.12.16]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지휘자 한상일, 이하 국악관현악단)이 송년을 맞이해 제123회 정기연주회 ‘송년음악회’를 17일 오후 7시 30분 광주문화예술회관 소극장에서 진행한다.  2019년 마지막 정기연주회인 이번 송년음악회는 아나운서 박광신의 사회...
1   2   3   4   5   6   7   8   9   10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선거 통해 민주주의 꽃 피우려면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50여일 앞으로 다가왔다. 그 분위기에 편승했는지 ...
 [편집국에서] 고갯길 넘어야 새로운 세상이...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