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11.22 (금) 16:47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애인의 무게 “여성 혐오”
광주녹색당 “과소비 ‘된장녀’ 프레임”
“혐오, 자유일 수 없다”
김우리 uri@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9-10-18 06:05:02
▲ 광주 녹색당이 지난 16일 ‘애인의 무게’ 작품 철거를 촉구하는 시위를 열었다.

 광주시립미술관 전시 작품 ‘애인의 무게’가 “여성혐오적”이라고 주장하는 쪽에선 줄곧 작품 철거를 요구해 왔다.

 이들이 작품을 반대하는 이유는 “해당 작품이 여성을 남성에게 의존해 과소비를 일삼든 대상으로 비하하며, 대표적인 여성 혐오적인 표현 ‘된장녀’가 연상된다. 혐오는 표현의 자유일 수 없다”는 것.

 이에 광주 녹색당 페미니즘 의제모임은 16일 오전 11시30분 광주시립미술관 야외에 설치된 김숙빈 작가의 작품 ‘애인의 무게’ 앞에서 작품 철거를 촉구하는 시위를 진행했다.

 녹색당 당원들은 이날 ‘아이에게 부끄러워 성평등한 예술 원해’, ‘예술가에게 표현의 자유, 여성에게 저항의 자유’, ‘된장녀가 웬말이냐 미술관은 사과하라’ 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작품 철거를 촉구했다.

 이 작품은 광주시립미술관 어린이갤러리 입구 야외 잔디밭 공원 위에 설치된 것으로 남성과 여성, 명품가방이 등장하는 벤치 형태의 조각 작품이다.

 남성은 입가에 미소를 띠고 있지만 굵은 땀을 흘리며 힘겨운 표정을 짓고 있다. 화려한 차림에 여우 모피를 두른 여성은 여러 개의 명품 가방을 들고 웃는 모습이 연출됐다.

 이 작품과 관련해 “비싼 가방을 받아들고 좋아하는 여성과 그로 인해 힘겨워하는 남성을 비유한 것으로 여성을 의존적, 과소비를 일삼는 대상으로 표현해 대표적인 여성 혐오 단어인 ‘된장녀’를 연상케 한다”는 비판이 일었다.
 
▲“세금 운영 시립미술관, 선정· 전시 책임”

 이에 녹색당은 지난 4월 말 광주시립미술관 측에 작품 철거를 요구했으나 미술관 측은 예산과 표현의 자유를 이유로 철거를 거부해 왔다.

 하지만 민원이 제기된 이후 미술관 정문 주 출입구에 있었던 이 작품을 5개월 전 지금의 자리인 어린이갤러리 쪽 야외로 옮겼다.

 녹색당 관계자는 “작가에게 책임을 묻는 것이라기보다 시민 세금으로 운영하는 시립미술관이 작품 선정에 부주의한 것이 문제”라며 “철거를 요구했음에도 예산과 표현의 자유 등 변명으로 철거를 미루는 미술관 측 행태를 지적하기 위한 것”이라고 시위의 목적을 설명했다.

 앞서 지난 8일 작품 철거를 촉구하며 녹색당이 발표한 성명에선 “남성에게 경제적으로 의존해 허영심을 채우는 여성을 보고 있노라면 저절로 눈살을 찌푸리게 된다”며 “성 인지 감수성이 없는 이 작품은 여성을 희화화하는 동시에 부정적 이미지를 그려내고 있다”는 작품 해석을 내놓은 바 있다.

 녹색당은 성명을 통해 “이에 대해 미술관 측은 ‘작품이 관객에게 불쾌함을 느끼게 함을 충분히 인정하며 이 작품을 한달 내 교체하겠다’고 답변 해왔다”며 “하지만 약속과 달리 5개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작품이 버젓이 전시돼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다시 문의하자 (미술관 측은)‘그 작품은 무게가 꽤 나가는 것으로 이동시키려면 비용이 많이 든다. 현재 미술관에서는 예산이 없어 진행이 어렵다’고 답해왔다”며 “또 ‘불편한 시각도 이해하지만, 예술에는 표현의 자유가 있음’을 덧붙였다”고 설명했다.

 미술관 측이 예술의 자유, 표현의 자유를 들어 사실상 작품 교체를 거부한 것이다.

 이와 관련해 녹색당은 작품이 담고 있는 ‘비싼 가방 받아들고 좋아하는 여성과 그로 인해 힘들어하는 남성의 모습’을 가리켜 “이 곳을 가장 많이 드나들게 되는 어린이 관람객들은 작품을 보고 어떤 생각을 하게 될까?”라는 의문을 제기했다.
 
▲“철거 안되면, 가림막·설명문 등 조치”

 작품 보존을 주장하는 쪽의 논리 ‘예술의 표현의 자유’ 관점에 대해선 혐오가 자유일 수 있는지 반문했다.

 녹색당은 “남성 애인이라면 응당 사랑의 무게를 그런 방식으로 짊어져야 하는가? 또 여성 애인은 그렇게 받은 명품을 몸에 휘두르고 마냥 행복해하는 존재인가?”라면서 “예술에는 표현의 자유가 있으니 여성을 희화화하는 것은 괜찮은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미술 작품이 사회를 비판하고, 풍자하는 것은 부당한 권력을 향할 때 유효하다”며 “여성을 왜곡된 이미지로 비하하는 것은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 성차별적인 행위일 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광주시립미술관은 당장 작품을 철거해야 한다”며 “미술관이 작품을 잘못 선정해 벌어진 일이니 사과하고 책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립미술관 측 답변처럼 ‘철거비용’이 문제라면 “작품을 가림막으로 가리고, 왜 이 작품을 가려야 하는지 설명글을 써 붙이면 될 일이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김우리 기자 ur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광주 지하철 ‘9.1%’는 누굴 태우나?
 건설 여부·방식 등을 놓고 수년 동안 논란을 빚었던 광주 지하철 2호선 공...
 [딱! 꼬집기] [딱꼬집기]이제 제대로 출발점...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