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7.11.17 (금) 13:15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9월1일부터 육아휴직급여 인상
첫 3개월 간 통상임금 40%에서 80%
둘째 자녀 아빠의 달 상한액 200만 원으로 인상
황해윤 nabi@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7-09-04 18:05:09
광주지방고용노동청에 따르면 9월1일부터 육아휴직급여가 종전 최대 100만 원에서 150만 원으로 인상된다. 또 올해 7월1일 이후 출생한 둘째 자녀에 대한 육아휴직급여도 종전 최대 150만 원에서 200만 원으로 인상된다.

노동청은 “종전 통상임금의 40%(상한액 100만 원/하한액 50만 원)를 육아휴직급여로 지원했으나, 9월1일부터 육아휴직 첫 3개월간은 월 통상임금의 80%(상한액 150만 원/하한액 70만 원)를 지원하다”고 밝혔다.

또 “종전에는 같은 자녀에 대해 두 번째 육아휴직을 하는 경우 최초 3개월은 최대 150만 원(통상임금의 100%)을 지원했으나, ‘7월1일 이후 출생한 둘째 자녀에 대해 두 번째 육아휴직을 한 근로자의 최초 3개월은 최대 200만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김영국 광주지방고용노동청장은 “금번 육아휴직급여 인상을 통해 우리 지역 육아휴직자들의 생계안정과 더불어 여성 근로자뿐만 아니라 남성 근로자의 육아휴직 활성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육아휴직을 허용한 사업주는 출산육아기고용안정지원금(육아휴직장려금, 대체인력지원금) 등의 지원도 받을 수 있으니 많은 기업들이 일·가정 양립의 직장문화 확산을 위해 육아휴직을 적극 장려해야한다”고 밝혔다.
문의 062-609-8659
황해윤 기자 nab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여성의 몸 통제에 브레이크 걸자
 촛불 이후, 1년이 넘는 시간이 지났다. 새로운 정부는 ‘여성내각 30%’...
 [딱! 꼬집기] [딱꼬집기]광주가을축제 좋았다...
 [편집국에서] 촛불 1주년…광장은 닫히지 ...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