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10.21 (월) 17:50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광주 남구청사 아울렛 유치, “상생발전협의회 의견 묵살” 비판
10월30일 남구청사 아울렛 영업신고필증 발부
협의회 “상권 피해 내용 보완 요구 묵살돼”
양유진 seoyj@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7-11-01 16:47:03
▲ 지하 1층부터 지상 3층까지 아울렛 입점이 준비중인 남구청사.

청사내 메가 아울렛 입점과 관련, 광주 남구청이 유통업상생발전협의회 요구를 묵살한 채 영업신고필증을 발부해 논란이 일고 있다.

1일 남구청과 유통업상생발전협의회 등에 따르면, 지난 10월30일로 남구청사 내부에 공사를 진행 중인 메가 아울렛에 대해 영업신고필증을 발부하며 최종 행정 절차를 마무리했다.

아울렛은 이르면 이달 중 영업 준비를 마무리 하는 대로 개장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그러나 남구 유통업상생발전협의회 측은 “회의 당시 아울렛 영업신고필증 발부 전에 상권영향평가 보완을 요청했지만 묵살됐다”며 항의를 하고 있다.

지난 23일 열린 유통업상생발전협의회 회의 당시 참석한 협의회 위원 7명 중 4명이 상권영향평가 보완과 상권영향평가 전문기관 재조사를 요구했고, 나머지 3명의 위원은 의견 없음을 표했다.

그러나 남구청은 “협의회가 보완이 필요한 내용이 무엇인지 지적하지 않고 오로지 ‘업체 측이 제시한 자료는 믿을 수 없으니 전문기관 의뢰를 하라’고만 한 것”며 “구청은 현재 제출된 상권영향평가와 지역협력계획서가 충분히 객관적인 자료라 판단해 영업신고필증을 허가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협의회는 “말도 안되는 소리”라며 격분하고 있다.

협의회 관계자는 “당시 위원들은 의견을 통해 업체가 제출한 상권영향평가가 상권정보시스템과 광주광역시 통계 등을 바탕으로 ‘백운광장 활성화’만 제시, 인근 동종 상권과 골목 상권의 피해 영향 조사를 첨부할 것을 권고했다”고 비판했다.

때문에 “업체가 아닌 제3자가 조사한 상권영향평가를 바탕으로 남구청의 대책 마련을 요구했는데도 남구청이 일방적으로 추진한 것”이라며 “구청의 입맛에 맞게 일방적으로 추진될 것이라면, 상생발전협의회를 자문기관으로 둘 이유가 무엇이냐”고 비판했다.

이렇다보니 “유통업상생발전협의회의 회의 내용이 청장에게 제대로 보고된 것이 맞느냐”는 의문까지 제기되며 당시 회의록 전문 요구까지 이어지고 있다.

유통업상생발전협의회 위원인 무등시장 임승우 상인회장은 “23일 회의 당시 구청측은 ‘지난 8월 아울렛의 상권영향평가 내용을 브리핑했던 1차 회의 당시에는 비판하지 않았기 때문에 2차 회의에서는 거론하지 않는 것이 맞다’는 식의 태도를 보였다”며 “과연 남구청이 상생발전협의회의 의견을 제대로 수렴하고 판단한 것인지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광주·남구패션의류상인연합회 이현민 사무국장도 “지난 23일 남구청장 면담과 상생발전협의회를 통해 기대했던 바와 전혀 다른 결과가 도출됐다”며 “지역 상권을 보호하고 아울렛을 규제해야할 구청이 적극적으로 유치 행정을 펼친 결과”라고 비판했다.
양유진 기자 seoyj@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이제 제대로 출발점에 선 ‘끝장’에게
 아침저녁으로 쌉상한 기운이 돌더니, 가로수가 먼저 가을 옷으로 갈아입었다....
 [편집국에서] 의원님들 ‘밥값’ 하셔야죠...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