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02.22 (토) 15:49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교육
‘사별’ 남편 이름으로 전남대에 기부, 93세 할머니
‘평강채씨 채규빈 장학금’으로 명명 원해
10일 2억상당 부동산 전남대에 현물기부
김우리 uri@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20-01-13 06:00:00
▲ 전남대에 기부한 장경례 할머니(오른쪽)와 전남대 정병석 총장. <전남대 제공>

100세를 바라보는 할머니가 먼저 간 남편을 기리는 장학금을 기부해 주위를 숙연하게 하고 있다.

광주에 사는 93세 장경례 할머니는 1월 10일 전남대를 찾아 정병석총장에게 훌륭한 학생을 키우는데 써달라며 2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현물 장학금으로 기부했다.

장 할머니는 “내 나이 마흔 여섯에 혼자가 된 이후 지금까지 평생을 엄마라는 중책 속에서도 최선을 다하며 살아왔다”고 회고한 뒤, “내 생애 마지막 숙제가 사회에 좋은 일을 하는 것이었는데, 오늘 그 한을 풀게 됐다. 이 부동산을 팔아 가정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귀하게 써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장경례 할머니의 남편 고 채규빈 씨 증명사진. <전남대 제공>

장 할머니는 또 “홀로 자녀를 키우며 문중에서 많은 도움을 받았기 때문에, 장학금 명칭은 문중과 남편의 이름을 따 ‘평강채씨 채규빈 장학금’으로 붙여주기를 바란다”며 “장학생들도 이런 뜻에 따라 건강한 사회의 일꾼으로 성장해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정병석 총장은 “여사님의 따뜻한 마음이 장학생 한 명 한 명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며, “고인의 존함과 문중의 이름이 더욱 빛나도록 훌륭한 인재 양성에 정성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 할머니는 지난 2016년 90세에 영어공부에 나선 것이 화제가 돼, 한 지상파TV 프로그램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에 소개되기도 했다.
김우리 기자 ur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고갯길 넘어야 새로운 세상이
 큰 고개로 접어든다. 한강과 낙동강 유역을 잇는 ‘영남대로’상 가장 높고 ...
 [딱! 꼬집기] [딱꼬집기]학교자치 시대와 광...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