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10.21 (월) 17:50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문화
광주여성영화제 22일부터 26일까지 ‘지금, 페밍아웃!’
5일간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및 유스퀘어 동산아트홀에서
개막작 ‘피의 연대기’부터 폐막작 ‘돌아가는 길’까지 42편 상영
양유진 seoyj@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7-11-01 15:05:29

8회 광주여성영화제가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5일간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유스퀘어 문화관 동산아트홀에서 동시에 열린다.

이번 영화제의 주제는 ‘지금, 페밍아웃!’으로, 페미니즘·페미니스트임을 선언해 일상의 변화를 일으키겠다는 선언이다.

광주여성영화제는 “우리 사회 곳곳에 팽배한 성차별적 상황들을 스스로 찾아내고 변화시키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며 “성으로 인해 차별받지 않는 세상, 모두를 위한 페미니즘을 시작하자”는 뜻을 담고 있다고 밝혔다.

개막작으로 선정된 김보람 감독의 ‘피의 연대기’는 생리와 생리대의 역사를 각계각층의 인터뷰와 애니메이션으로 흥미롭게 보여주는 다큐멘터리다.

태초부터 시작되었을 여성들의 피 흘림은 최근 우리나라에서는 깔창 생리대부터 발암물질 파동까지 많은 집중을 받고 있다.

모두들 알고 있다고 여기지만 여성들 스스로도 너무 모르고 있는 생리의 이야기가 공론의 장으로 나온다.

‘피의 연대기’는 여성들에겐 자신의 몸을 관찰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줄 것이며 여성의 몸과 생리가 모두가 함께 생각해야 할 주제임을 들려준다.

폐막작은 광주에서 활동하고 있는 허지은 감독의 ‘오늘의 자리’와 ‘돌아가는 길’이다.

두 편 모두 이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비정규직 청춘들의 고민을 담고 있다. 특히 ‘돌아가는 길’은 작년 광주여성영화제에서 진행한 두 번째 이야기 공모전 당선작을 각색해서 제작한 작품이다.

광주여성영화제가 제작하고 광주의 영화인들이 참여해서 함께 만든 ‘돌아가는 길’은 8회 광주여성영화제 폐막작으로 처음 공개된다.

그 외에도 다양한 여성들의 이야기가 담긴 10개국 42편의 영화가 준비되어 있다.

8회 광주여성영화제에는 역대 최대로 14편의 영화상영 후 감독과의 대화 및 토크가 진행된다. ‘월경의 정치학’의 저자 박이은실님이 함께 하는 ‘토크 콘서트-생리얼 토크 : 밖으로 나온 생리’, 충무로의 사라진 여성캐릭터에 대한 이야기를 해줄 손희정 문화평론가 등 총 15명의 게스트가 참석한다.

영화상영외에도 관객들이 영화 제작에 참여하는 프로젝트인 세 번째 ‘관객 이야기 공모전’을 진행한다.

당선작은 폐막식 때(11월26일) 발표할 예정이다. 선정된 작품은 전문가들이 참여해 시나리오로 각색하고 내년에 영화로 제작할 계획이다.

김채희 광주여성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올해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극장 2, 극장 3, 유·스퀘어 문화관 동산아트홀에서 동시에 진행할 수 있게 되어 많은 상영작 및 여러 부대행사를 기획하고 있다”면서 “’늦가을, 다양한 이야기가 있는 광주여성영화제에서 따뜻한 추억을 만들어갔으면 좋겠다”며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2017 광주영화페스티벌’의 마지막을 장식하게 될 8회 광주여성영화제는 개막작을 제외하고 전편 무료로 상영된다.

아이와 함께 오는 관객들을 위해 놀이방이 운영되며 토크콘서트, 사이콘서트, 포럼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이어질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광주여성영화제 홈페이지(http://cafe.daum.net/wffig)를 참고하면 된다.

양유진 기자 seoyj@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이제 제대로 출발점에 선 ‘끝장’에게
 아침저녁으로 쌉상한 기운이 돌더니, 가로수가 먼저 가을 옷으로 갈아입었다....
 [편집국에서] 의원님들 ‘밥값’ 하셔야죠...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