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03.31 (화) 21:52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문화
영화 ‘작가 미상’ 20일 광주극장 개봉
‘빈폴’ ‘기억의 전쟁’도 개봉 예정
황해윤 nabi@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20-02-17 06:00:00
▲ 영화 <작가 미상>.

제79회 아카데미 외국어영화상 수상작 ‘타인의 삶’의 감독인 플로리안 헨켈 폰 도너스마르크 감독의 신작 ‘작가 미상’이 20일 광주극장서 개봉한다. 이밖에 ‘빈폴’과 ‘기억의 전쟁’도 각각 27일과 3월1일 개봉될 예정이다.

영화 ‘작가 미상’은 2차 세계대전 전후의 독일, 모든 기준이 흐릿해진 세상에서 아름답고 선명한 진실을 그린 화가, 전쟁과 이념으로 얽힌 비극적인 가족사와 자신의 인생을 그리며 예술로서 진실을 구하는 화가 쿠르트의 일대기를 담고 있다.

‘현존하는 가장 비싼 작가’ 독일 화가 게르하르트 리히터의 실화를 극화한 작품으로, 혼란한 세상 속 예술가의 역할을 보여주며 더 큰 감동을 자아냈다. 제91회 미국 아카데미 외국어영화상, 촬영상 노미네이트 등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인정받으며 “사랑, 정치, 예술에 관한 매혹적인 어드벤처”-The New York Times, “역사에 액자를 씌우고, 한 폭의 부드럽고 친밀한 초상화로 만들었다”-Daily Telegraph, 등의 호평을 받았다.

27일 개봉하는 영화 ‘빈폴’은 전쟁에서 살아남은 두 여인이 서로를 다시 일으키기 위해 희망과 삶의 의미를 찾아 나서는 과정을 그린 영화로 “놀라운 연기와 ‘로마’에 비견되는 아름다운 영상미! 가슴 저미도록 아름답다” (INDIEWIRE) 등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두 여인의 섬세한 감정선을 담아낸 연출과 뛰어난 영상미 제2차 세계대전 직후 폭격에도 살아남은 도시 러시아 레닌그라드의 모습을 고스란히 재현했다.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의 책 ‘전쟁은 여자의 얼굴을 하지 않았다’에서 영감을 받아 ‘빈폴’을 연출했다는 칸테미르 발라고프는 제72회 칸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 감독상 수상을 비롯 전 세계 24개 영화제에 초청되어 18개 부문에서 수상하면 재능을 인정받고 있다.

‘반짝이는 박수 소리’의 이길보라 감독의 신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기억의 전쟁’도 3월1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베트남 전쟁 참전 군인의 손녀인 이길보라 감독이 할아버지의 침묵에 대한 궁금증을 안고 찾아간 베트남에서 듣게 된 50여 년 전 그날의 기억을 담아낸 다큐멘터리다.

베트남 전쟁 당시 ‘한국군에 의한 민간인 학살’ 생존자들의 용기 있는 증언을 담아낸 ‘기억의 전쟁’은 기록되지 못한 역사를 바라보는 이길보라 감독의 섬세한 시각이 있었기에 완성될 수 있었던 영화다.

그날의 사건으로 가족을 모두 잃은 탄 아주머니의 표정, 그날의 현장을 두 눈으로 똑똑히 목격한 껌 아저씨의 손말, 전쟁의 흔적으로 두 눈을 잃은 럽 아저씨가 건네는 묵직한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베트남 전쟁’이라는 공식적인 역사 뒤편에 숨겨진 이야기가 어떤 것인지를 체감하게 한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비프메세나상을 수상하했다.
문의 광주극장062-224-5858 네이버 카페 http://cafe.naver.com/cinemagwangju
황해윤 기자 nab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코로나19로 개학연기가 장기화되면?
코로나19 사태가 전국을 강타하면서 일상들이 변하기 시작하였다. 학교도 예외...
 [편집국에서] 고갯길 넘어야 새로운 세상이...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