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7.11.22 (수) 18:46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문화
광주시립오페라단, 28일 창단기념 ‘Opera Gala’ 공연
카르멘, 아이다, 나비부인 등 대표 오페라 레파토리 공연
양유진 seoyj@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7-09-13 18:23:29

광주시립오페라단이 28일 오후7시30분 광주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서 창단기념공연 ‘Opera Gala’(오페라 축제)를 통해 첫 출발을 알린다.

광주시립오페라단 창단공연을 준비하는 초대 예술감독 정갑균 감독으로, 1990년 광주오페라단에서 ‘라보엠’으로 연출가로 데뷔한 후 동양연출가로는 최초로 이탈리아 제51회 푸치니 오페라 페스티발에서 연출한 ‘나비부인’을 비롯해 국내외에서 많은 작품을 연출했다.

제4회 대한민국오페라대상에서 연출상, 제9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오페라대상에서 예술상을 수상했으며 국립창극단 상임연출가를 역임했다.

총 9개 오페라의 주요 장면으로 꾸민 ‘Opera Gala’프로그램은 관객들에게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아온 오페라 작품들 중에서 엄선, 발췌하여 구성됐다.

비제의 ‘카르멘’ 서곡으로 오페라단의 창단을 알린 후 베르디, ‘아이다’, ‘세빌리아의 이발사’, ‘토스카’, ‘나비부인’, ‘나부코’, ‘사랑의 묘약’, ‘춘향전’, ‘투란도트’ 등 대표적인 오페라 레파토리가 다양하게 공연된다.

이날 공연은 중국 마에스트로 리 신차오(Li Xincao)가 지휘봉을 잡고, 대구오페라하우스 오케스트라 ‘디오 오케스트라’가 함께한다.

합창은 광주시립합창단과 남양주시립합창단, 두 개 단체가 함께 하며, 국내 유일의 시립발레단인 광주시립발레단까지 총 5개 단체가 협업한다.

베르디의 ‘아이다’ 무대에서는 임세경, 박지응, 김일동의 주옥같은 아리아와 함께 합창단과 무용단의 합동무대가 펼쳐진다.

일본을 배경으로 한 푸치니의 ‘나비부인’ 무대에서는 선 쑤웨이(Xiuwei Sun), 전진, 윤병길이 무대에 오른다.

또 전세계에서 가장 사랑받는 희극 오페라인 롯시니의 ‘세빌리아의 이발사’ 무대에서는 강동명이, 푸치니의 비극 ‘토스카’에서는 김선희가 노래한다.

이어지는 도니제티의 ‘사랑의 묘약’ 무대에서는 김백호가, 전통극인 춘향전에 오페라를 완벽하게 접목시켰다는 평을 받는 현제명의 ‘춘향전’은 김진희, 김홍태가, ‘투란도트’ 무대에서는 테너 박지응이 오른다.

마지막으로 프랑스를 대표하는 작곡가인 비제의 최고의 걸작 ‘카르멘’ 무대에서는 타니구치 무츠미(Taniguchi Mutsumi), 김지운, 한명원, 윤정난, 박나래, 박수연, 조바울, 양진영이 100여명의 합창단과 40여명의 무용단과 함께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한다.

광주시립오페라단의 창단기념공연 ‘Opera Gala’는 새로운 오페라 축제의 붐 조성과 시민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문턱을 개방한다는 취지에서 전석 1만원으로 판매되며 티켓링크 홈페이지(http://www.ticketlink.co.kr)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문의 062-412-2504.

양유진 기자 seoyj@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대한민국서 살아남아있는 청년의 편지
 2017년 11월15일 5.4의 강진이 포항을 때렸다. 연일 뉴스의 헤드라...
 [딱! 꼬집기] [딱꼬집기]도시생태맹들의 텃논...
 [편집국에서] 촛불 1주년…광장은 닫히지 ...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