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10.21 (월) 17:50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인권은 평화적 공존의 토대” 인권도시포럼 폐막
20일 폐회식서 ‘광주선언문’ 채택
강경남 kkn@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8-10-22 06:00:00
▲ 지난 20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세계인권도시포럼 폐회식에서 참가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지난 18일부터 광주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세계인권도시포럼 ‘광주선언문’을 채택하고 20일 폐막했다.

21일 광주시에 따르면, 폐회식은 인권포럼의 전체회의와 특별회의, 주제회의 등에서 논의된 결과에 대한 종합보고와 포럼선언문 낭독, 광주 이주민 인권선언문 전달, 폐회사 순으로 진행됐다.

포럼 선언문에는 국가 간 연대의 매개체로서 인권의 중요성 확인, 인권공동체 목표 실현을 위한 다양성·포용·평화 실천방법 모색, 광주 이주민 인권선언문 지지, 지난 9월 UN인권이사회에서 채택된 ‘지방정부와 인권 보고서’에 대한 시의 후속계획 마련 추진 등의 내용이 담겼다.

또한 ‘인권은 평화적 공존을 위한 토대이며, 소수자들에 대한 차별, 민족·종교 간 갈등과 분쟁을 이겨내고 상호 간 포용으로 나아가는 열쇠’임을 확인했다.

‘인권이 국가 간 연대의 중요한 원동력이자 지역·지방정부 간 교류 협력을 위한 핵심적인 실천방식’이며, ‘도시 안에서 포용과 평화로운 공존을 실현하기 위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차원의 법적·제도적·정책적 체계를 구축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아울러 인권도시 간 연대를 위해 각 도시의 실천계획을 공유하고 공동 실천을 위한 협력방안을 모색하기로 했으며, 특히 이번 포럼에서 논의됐던 국제 인권도시 네트워크의 공동 행동의제인 ‘광주 인권도시 2030 의제’에 대해 지속 논의해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인 2020년 제10회 세계인권도시포럼에서 채택하기로 했다.

또 ‘광주 이주민 인권 선언문’이 광주 세계인총회에서 채택되고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에게 전달됐다.

선언문은 이주민들과 선주민들 사이에 가지고 있는 오해와 편견을 줄이고 원활히 소통할 수 있도록 인간의 기본권리, 인간답게 살 권리와 인간답게 일할 권리, 안전하게 살 권리, 이주민협의체 구성 권리 등 총 5장 22조, 부록 등으로 구성돼 있다.

한편 올해 8회를 맞은 이번 인권포럼에는 44개국 인권도시 대표와 NGO, 전문가, 시민 등 1800여 명이 참여했다. 국가인권위원회 공동주최 및 한국국제협력단과의 협력체계 구축으로 중앙정부-지방정부-유관기관 간 인권증진을 위한 새로운 협업 모델을 구축해 포럼의 국제적 위상이 높아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국내 주요 도시인 서울, 대구, 광주, 수원의 시장이 모여 민선7기 지방정부의 인권정책 비전을 공유하는 시장단 인권네트워크 회의가 처음으로 개최되기도 했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이제 제대로 출발점에 선 ‘끝장’에게
 아침저녁으로 쌉상한 기운이 돌더니, 가로수가 먼저 가을 옷으로 갈아입었다....
 [편집국에서] 의원님들 ‘밥값’ 하셔야죠...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