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7.08.18 (금) 17:26

광주드림 끝난연재기사
 고사성어로 세상보기
 드림이만난사람
 당신이주인공
 광주 미술의 젊은시선
 Life Style
 녹색지대
- 2010년 ------------
사례로 본 인권
- 2009년 ------------
문화공간, 이곳
- 2008년 ------------
느낌!자리
풍경+생각
희망접속
천세진의 시나무그늘
- 2007년 ------------
박문종의 선술집 풍경
그림속광주
손바닥 편지
생활과 경제
소원성취
낮은목소리
외국인뉴스
- 2006년 ------------
인권이야기
광주풀꽃나무
광주사람 당신
광산업과학기술
대학소식
앞산뒷산
- 2005년 ------------
800원 여행
광주사람, 당신
오래된 가게
광주 여기저기거기
광주기업/광주상품
사람과 법
- 2004년 ------------
인터넷세상보기
연재끝난기사
[선술집풍경]<끝>양동시장 ‘만물슈퍼집’...   [2007.02.26]
술집 소개한다는데 왠 슈퍼일까? 슈퍼마켓 하던 자리에 술집을 냈다니 그래도 술집은 술집. 간판은 그대로 두고 내용만 바꿨다고 한다. 알아주는 시장통 거리다보니 이름없다 한들 아쉬울 것도 말 것도 없다는 것인지. 양동시장 닭전머리 길 여기도 어김없는...
[선술집풍경]연탄불에 전어 굽는 냄새...   [2007.02.05]
몇 해 전 광주비엔날레가 열리던 때, 그곳에 근무하던 P선생은 비엔날레 정문을 나서며 “광주는 빛이 참 좋다” 한다. 초가을 무등산 아래 태양이 작렬하고 있었다. 그 맛에 광주에 사는지도 모른다며 다른 지역에 비해 강렬한 햇빛을 느낀다며 나름의 논...
[선술집풍경]민물고기는 뭣이든 탄불에 자글자글...   [2007.01.22]
하루는 네가 내고, 하루는 내가 내고. 장 안 섰다고 술 한 잔 없을소냐. 난로가 한쪽 노무자 몇이 앉아 노닥노닥 하루해가 짧다. 돌아가는 잔이 소박하니 큰 돈 나갈 일 없고 저기 월산에서 왔다는 “김이요” 하는 양반은 읍내에 연장 하나 사러 왔다가 ...
[선술집풍경]꾸지뽕 술에 볼딱지 꽃피고-장동 `금정식당’...   [2007.01.08]
화실에 배달 나간다고 밥 한 상 머리에 이고/ 소주병도 한 병 눕혀 이고 그늘진 빙판길 나섭니다./ 어기적 오리걸음 손 안 잡고 하는 서커스/ 하늘은 된 눈이라도 퍼 부을 듯 내려앉고 머리 쟁반에 금방 닳게 생겼네. 또 눈이 올란갑다고 쟁반머리 들이...
[선술집풍경]`진월골 동동주집’...   [2006.12.18]
크든 작든 산행은 겨울산이 좋다. 도토리나무, 상수리나무 적당히 잎 떨구고 시야가 트이고 낙엽 바스락거리는 것도 좋다. 남구 쪽에는 옥녀봉이라는 자그만한 산이 있다. 금당산이라고도 하는데 초보자라도 두세 번 나누면 오를 수 있다. 산이 오꼼해도 다...
[선술집풍경]남평 드들강 촌닭집...   [2006.11.27]
“노들강변에 봄버들 휘휘 늘어진 가지마다~~”하면 얼른 떠오르는 머릿속 그림이 있다. 잔잔한 물가에 수양버들 늘어지고 하얀 모래톱에 거룻배 한 척, 집 한 채. 그리고 그 노래소리와 더불어 선유하는 사람들. 이런 이미지에 걸 맞는 곳이라면 남평 드들강...
[선술집풍경]구 동문다리 평화식당...   [2006.11.13]
광주에서 술 하면 둘째 가라면 서러워할 이가 대인시장 건너 동문다리에는 평화의 댐 술집이 있단다. 그러면서 덧붙이기를 DJ, 전도깡도 단골이라고 주워섬기는데, 광주에 그런 집이 있었나? 순진하게도 딱 곧이 듣게 생겼다. 농치고는 너무 진지해서 나중...
[선술집풍경]`하꼬방’ 같은 술청서 탁배기 한사발-서동 `오거리집’...   [2006.10.16]
“배고픈 사람 밥 주는 것이 당연하제...
[선술집풍경]큼지막한 뚝배기에 얼큰한 우렁탕...   [2006.10.09]
추석 쇠러 고향에 가서 친지들도 만나고 이집 저집 돌다보면 술 한 잔 안 할 수 없습니다. ‘술 한 잔 안 먹어준다’ 이럴 경우 술이 술이라기보다는 음식일 수밖에 없는데, 한 잔 안 하고 넘어갈 수 없습니다. 한 잔 두 잔 과음하기 마련. 뒤탈로 ...
[선술집풍경]촛병 식초로 `살강살강’ 무쳐낸 전어회-문패없는 골목집...   [2006.09.25]
중흥동 와우산 언덕배기에는 시누대 둘러친 어릴 적 고향집 같은 집들이 많습니다. 무슨 무슨 프로젝트 많은 요즘, ‘공공미술 프로젝트’라 해서 참여하고 있는데 넓은데 놔두고 하필이면 언덕배기 구석진 집 한 채를 차지했지 뭡니까. 작가들 몇이 어울려 사...
[선술집풍경]연탄화덕에 메추리 구워서-대인동 \'구이구이집\'...   [2006.09.11]
요즘은 시내 어느 곳이나 모텔, 호텔, 여관 등 숙박시설이 많다. 해 떨어지기 무섭게 교회 십자가와 더불어 눈에 띄는 것이 숙박시설 불빛이다. 도시의 불야성을 이루는 주역으로 등장한 게 이미 오래인 숙박업소 군집된 거리. 지나다보면 한 마디씩 하는...
[선술집풍경] 운림동 `완도집’...   [2006.08.28]
수채화로 유명한 노화가 배동신 선생은 무등산을 즐겨 그리셨는데 그의 표현대로라면 “무등산은 덩어리가 참 큽디다”이다. 더 이상 함축된 표현일 수가 없는데 요즘처럼 비 갠 후 산은 그의 그림처럼 벅찬 덩어리로 다가온다. 전라도 산 100곳은 올라야...
[선술집풍경]직접 일군 채소로 안주 무쳐내는 `부부조’...   [2006.08.14]
그 집은 벽에 북어를 세 마리 걸어 두고 있었다. 개업할 때 부적 삼아 걸어두는 고시래 북어 같지는 않고 궁금증을 자아내는데, 명태 노래에서처럼 혹 어떤 시인이 밤늦게 시를 쓰다가 소주를 마실 때 “크- 그에 안주가 되어도 좋다, 그에 시가 되어도 좋...
[선술집풍경]진월동 포장마차...   [2006.07.31]
여름 술은 잘 마셔야 본전이다(?). 옛날 중국에 성이 왕씨 장씨 마씨 셋이 살았는데 어느 날 음습한 안개를 무릅쓰고 길을 떠나야 하는 일이 있었던 모양이다. 길 떠나기에 앞서 왕씨는 술을 마셨고, 장씨는 배불리 밥을 먹었으며, 마씨는 아무것도 먹지 ...
[선술집풍경]양동 `복개 王대포집’...   [2006.07.17]
이런 집도 있다. 어물전 냄새보다는 옷점 내음 좋은 곳. 그 사이에서 뜻밖에도 막걸리 향 피우는 곳이라니! 양동시장 가다보니 눈에 띄는 건 옷, 이불, 가방 없는 것이 없다. 그 와중에도 왕대포. 뭐 눈엔 뭐만 보인다는 것인지, 치장 사업에 ...
[선술집풍경]술집 여관 카바레…옛 흔적 남은 술청...   [2006.07.03]
구 역 안길에서 동개천 입구 대인시장쪽 길 복개도로 가다보면 혹은 반대로 가도 되고, 금방 눈에 띄는 집 `순창식당’. 복개된 도로가에 “술집 여기 있소!” 한다. 주차장에 차를 세웠더니 파란 망사 등산조끼에 챙 넓은 모자를 눌러 쓴 주차요원이 잰...
1   2   3   4   5  
주말제안숲나들이생각하는교육
Gwangju News전라도맑은강 푸른산
인연나눔
[딱꼬집기]양성평등, 의식과 제도의 관계
 얼마 전 TV에서 손아람 작가의 짧은 강연을 듣게 되었다. 거리에 모인 사...
 [편집국에서] 광프리카 탈출, ‘살수’밖에...
 [청춘유감] 청춘, 유감을 표한다...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우리동네소식
희여재 작가들 일곡도서관서 시화작..심홍섭
열아홉살 청춘들이 떠난 색다른 서..정민기
아동 학대, 스마트폰 어플로 신고..강성원
목욕탕과 공공도서관, 마감시간을 ..조재호
광산구 우산동 '한솥밥' 잔치 이..김강식
광주교대 학생회 “비정규직 강사제도 폐지해야”
“채용시 후광효과 있다”
[이용교 교수 복지 상식]건강보험과 요양보험 간 차별 없애자
하반기 채용전환형 인턴 노려라
광주 초등교사 임용 대란…사상 최초 한자릿수
실시간 뉴스
 광주시 개학 맞아 21일부터 시내버스 정상 운행...
 민주노총 “광산구 비정규직 제로 선언은 언론플레이”...
 국립대 ‘총장 직선제’ 전환…“전남대는 3년 후”...
 '80년 5월' 그린 광주민중항쟁도, 다시 그리는 뜻 ...
 전남소방, 소방공무원 132명 추가 채용...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