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12.12 (목) 18:16

광주드림 끝난연재기사
 고사성어로 세상보기
 드림이만난사람
 당신이주인공
 광주 미술의 젊은시선
 Life Style
 녹색지대
- 2010년 ------------
사례로 본 인권
- 2009년 ------------
문화공간, 이곳
- 2008년 ------------
느낌!자리
풍경+생각
희망접속
천세진의 시나무그늘
- 2007년 ------------
박문종의 선술집 풍경
그림속광주
손바닥 편지
생활과 경제
소원성취
낮은목소리
외국인뉴스
- 2006년 ------------
인권이야기
광주풀꽃나무
광주사람 당신
광산업과학기술
대학소식
앞산뒷산
- 2005년 ------------
800원 여행
광주사람, 당신
오래된 가게
광주 여기저기거기
광주기업/광주상품
사람과 법
- 2004년 ------------
인터넷세상보기
연재끝난기사
"용지에서 썰매 타요"
이지은
기사 게재일 : 2005-12-30
전남대에 새로운 놀이터가 하나 생겼다.
폭설이 내린 후 영하권의 강추위가 연일 계속되면서 학교 내 연못인 용지가 얼어붙었다.
빙판이 된 용지는 대학생들뿐만 아니라 인근에 사는 주민들에게도 큰 인기. 연인들끼리 썰매를 타는가 하면, 주부들이 아이들을 데리고 나와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기도 하다. 김영기(전남대 응용화학공학부)씨는 “배를 띄우지 않는 이상 연못 안에 들어가는 것은 꿈도 못 꿀 일이었는데 강추위 덕에 친구들과 용지 위에서 한바탕 신나게 놀았다”고 말했다.
이런 현상은 28일 최고조에 달해 하루 종일 용지를 찾는 사람들이 끊이지 않았다.
대학 측은 “최근 10여 년 동안 이렇게 꽁꽁 얼어붙은 적은 없었다”며 “수심이 깊고 수초가 많아 연못이 쉽게 얼지 않는데 정말 요즘 날씨가 춥긴 추운 모양이다”고 전했다. 하지만 “낮에는 기온이 올라가기 때문에 각별히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지은 기자 jour@gjdream.com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네이버 뉴스스탠드
광주와 윤장현
 한 사람의 이력을 정리해 봅니다.  광주서중 3학년인 60년대 독서회...
 [딱! 꼬집기] [딱꼬집기]이제 제대로 출발점...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