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04.26 (목) 12:17

광주드림 끝난연재기사
 고사성어로 세상보기
 드림이만난사람
 당신이주인공
 광주 미술의 젊은시선
 Life Style
 녹색지대
- 2010년 ------------
사례로 본 인권
- 2009년 ------------
문화공간, 이곳
- 2008년 ------------
느낌!자리
풍경+생각
희망접속
천세진의 시나무그늘
- 2007년 ------------
박문종의 선술집 풍경
그림속광주
손바닥 편지
생활과 경제
소원성취
낮은목소리
외국인뉴스
- 2006년 ------------
인권이야기
광주풀꽃나무
광주사람 당신
광산업과학기술
대학소식
앞산뒷산
- 2005년 ------------
800원 여행
광주사람, 당신
오래된 가게
광주 여기저기거기
광주기업/광주상품
사람과 법
- 2004년 ------------
인터넷세상보기
연재끝난기사
[앞산뒷산]`각시바우’까지 거든 풍요
“목에 힘주고 살았는디…”
채정희 goodi@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06-02-21
▲ 마을입구의 각시바우.
대촌면장은 구례군수와도 바꾸지 않는다는 자리였단다. 지리산 첩첩산중에 비겨 곡창 대촌들녘은 그만큼 탐낼 만 했다.
대지마을에서 나고 자란 조사차(75)할아버지의 풍요의 증언은 일제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갔다.
“곡창을 탐낸 일본인들이 이 마을에 많이 들어와 살았다”는 것. 한 때 그들이 거주했던 일본식 집들이 즐비했지만, 지금은 모두 개량해 옛 모습을 찾기는 어렵다.
대지마을은 개울을 경계로 상촌·중촌·하촌으로 나뉘는데, 각각 이씨·임씨·송씨들이 집성촌을 이뤄 살았다. 또 각 촌엔 범상치 않은 당산나무가 버티고 있다. 300년생 느티나무로 상촌에 3그루, 중촌과 하촌에 각각 1그루씩이다.
조씨 할아버지는`근동에서 유래가 없다’는 고시합격 5명의 배경을 등용산에서 찾았다.
“머리 쪽이라 더 효험이 있었을까?” 용머리에 해당하는 하촌에서 3명, 꼬리 부분인 상촌에서는 2명의 합격자가 나온 것을 빗댄 말이다.
상촌마을 입구의 각시바우도 마을의 부흥을 거들었다.
아낙네가 기도하는 형상을 닮은 이 바위에 마을 사람들은 지금도 복락을 빌고 있다.
전성기땐 350가구가 지지고 볶았던 마을은 이제 200여 호로 줄었다. `목에 힘주고 살았던’ 때를 떠올리는 조씨의 낯색이 공허롭다. 채정희 기자 goodi@gjdream.com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광주드림 제호가 담고 있는 뜻
 “전남대 정문에서 굴다리를 꿰고 직진하다 사거리에서 좌회전을 한 뒤 막 속...
 [청춘유감] 광주 청년 인구 유출 속, 광주...
 [딱! 꼬집기] [딱꼬집기]세월호 4주기 기억...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