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10.22 (월) 06:00

광주드림 끝난연재기사
 고사성어로 세상보기
 드림이만난사람
 당신이주인공
 광주 미술의 젊은시선
 Life Style
 녹색지대
- 2010년 ------------
사례로 본 인권
- 2009년 ------------
문화공간, 이곳
- 2008년 ------------
느낌!자리
풍경+생각
희망접속
천세진의 시나무그늘
- 2007년 ------------
박문종의 선술집 풍경
그림속광주
손바닥 편지
생활과 경제
소원성취
낮은목소리
외국인뉴스
- 2006년 ------------
인권이야기
광주풀꽃나무
광주사람 당신
광산업과학기술
대학소식
앞산뒷산
- 2005년 ------------
800원 여행
광주사람, 당신
오래된 가게
광주 여기저기거기
광주기업/광주상품
사람과 법
- 2004년 ------------
인터넷세상보기
연재끝난기사
[앞산뒷산]“육판리를 돌려다오”
`여섯 명의 판서가 나올 지세’ 내력 묻혀
채정희 goodi@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06-04-24
▲ 400살 넘은 당산나무가 수호신돼준 마을. 정작 마을이름은 지켜주지 못했다.
내지마을은 도심속 오지다.
“길을 잘 못 든 것은 아닐까?” 몇 번을 두리번 거렸다. 마침내 시야에 들어온 마을이 그렇게 반가울 수 없었다.
마을 입구엔 예사롭지 않은 당산나무, 느티나무가 수호신처럼 버티고 서 있다.
“13대째 이 마을에서 살고 있다”는 신광식(60)씨는 “족히 400살은 넘은 것으로 듣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보호수 지정이 안돼 제도적 보호를 받지 못하고 있다는 아쉬움을 토로했다.
신씨는 내지마을을 광주에 남아 있는 자연마을 중 가장 순수한 곳이라고 자랑했다. 외지에서 들어온 사람이 없이, 토박이들만 몇 백 년 한 가족처럼 지낸다는 것. 단합이 잘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이것이 자부심이다. 때문에 주민들은 개발보다 보존을 원한다.
그 첫걸음은 옛 지명 복원. 주민들이 찾고 싶은 이름은 육판(六判)리다.
여섯 명의 판서가 나올 지세라는 데서 유래된 이름이다. 소위 공인된 명당인 셈. 실상 그 명당의 은택은 주민들보다는 외지인들이 다 차지했다.
산 사람은 안들어 오지만 죽은 자의 육판리행은 줄을 섰다. 산에는 각종 성바지들의 선산이 즐비하다.
현재 육판리라는 지명은 공식적으로 남아있지 않다. 법정동은 내남동, 행정동은 지원동으로 바뀐 지 오래여서 조만간 그 흔적마저 영구히 사라질 판이다.
“힘없고 늙은 주민들로선 마을 이름 하나도 못 지킨다”고 한탄한 신씨는 “관공서와 언론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채정희 기자 goodi@gjdream.com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우리가 원하는 도시, 푸른 광주의 꿈
 풀벌레 울음소리가 그치기 전, 서릿발이 돋았다. 무주와 설악이 영하로 내려...
 [청춘유감] 제1회 광주퀴어문화축제 개최를 축...
 [편집국에서] “폭염은 감내해야 할 팔자”...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