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2.15 (금) 14:50

광주드림 섹션특집 타이틀
 김요수의 쓰잘데기
 김찬곤의 말과 세상
 윤정현의 명발당에서
 노거수 밑 休하기
 2035년, 대한민국
 무등지성 인문학 향연
 조대영의 영화읽기
 최종욱의 동물과 삶
 조광철의 광주갈피갈피
 전고필의 이미지산책
 김요수의 폐하타령
 서유진의 아시안로드
 이병완의 세상산책
 이국언의 일제강제동원
 정봉남 아이책읽는어른
 민판기의 불로동 연가
 임의진의 손바닥편지
 변길현의 미술속세상
 천세진의 풍경과 말들
 임정희의 맛있는집
시선조대영의 영화읽기
[조대영 영화읽기]‘극한직업’...   [2019.02.13]
‘스물’(2014)은 한국 코미디영화를 궤도 수정케 한 영화였다. 그러니까 기존의 한국 코미디영화들이 초반에 관객들을 웃겼다가 후반에 뭉클함을 선사했다면, ‘스물’은 그 패턴을 거역하며 처음부터 끝까지 웃기는 것을 관철시킨 영화였기 때문이다. 이병헌 ...
[조대영 영화읽기]‘메이트’...   [2019.01.18]
‘메이트’는 준호(심희섭)의 얼굴 클로즈업으로 시작해서 준호의 얼굴 클로즈업으로 끝난다. 이는 이 영화의 주인공이 준호라는 말이기도 하다. 그렇게 ‘메이트’는 준호를 주인공삼아 우리 시대 청춘들의 일상과 연애를 펼쳐낸다. 영화의 도입부는 준호의 현재 ...
[조대영 영화읽기]‘로마’...   [2019.01.04]
온라인 영화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인 넷플릭스는, 자신들의 플랫폼에서 독점적으로 공개할 자체 콘텐츠 제작에 나서고 있다. 일명 ‘넷플릭스 오리지널’이라고 명명되는 이들 작품들은, 기본적으로 넷플릭스 온라인을 통한 공개를 목적으로 제작되지만, 봉준호 감독...
[조대영 영화읽기]‘스윙키즈’...   [2018.12.21]
거제도 포로수용소는 한국전쟁 중 북한군과 중공군 포로 17만여 명이 수용되었던 곳이다. 당시 포로수용소는 공산주의를 맹종하는 급진파와 자본주의에 취해 전향의 의지를 굳이 숨기려 하지 않는 잔류파간의 초긴장 상태였다. 그러니까 한국전쟁 당시의 거제도 포...
[조대영 영화읽기]‘뷰티풀 데이즈’...   [2018.11.23]
윤재호 감독은 분단의 현실을 영화로 고민하는 감독이다. 중국에 있는 아들을 만나겠다는 희망을 버리지 않는 조선족 여인의 이야기를 기록한 ‘약속’은 2011년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주목받았고, 이후 ‘분단 그리고 경계선에 서 있는 사...
[조대영 영화읽기]‘완벽한 타인’...   [2018.11.09]
새 집을 산 석호(조진웅)가 40년 된 친구 내외간을 초대한다. 그렇게 세 부부와 짝을 대동하지 않은 영배(윤경호)가 한 자리에 모인다. 집들이에 모인 이들 7명은 예진(김지수)의 제안으로, 저녁 식사 시간 동안 스마트폰으로 걸려오는 전화와 메시지를 ...
[조대영 영화읽기]‘퍼스트 맨’...   [2018.10.26]
1960년대 미국과 소련은 우주 경쟁이 치열했다. 1957년 10월, 소련이 세계 최초의 인공위성 ‘스푸트니크 1호’를 우주로 보내자 미국은 자존심이 많이 상했다. 이에 미국은 천문학적인 돈을 쏟아 부어서라도 소련보다 먼저 달에 도착하고자 했다...
[조대영 영화읽기]‘암수살인’...   [2018.10.12]
범죄자와 이를 잡으려는 형사이야기는 한국영화의 단골소재다. 이런 이유로 한국영화는 걸쭉한 범죄영화의 명단을 작성해나가고 있는 중이다. ‘공공의 적’(2002), ‘살인의 추억’(2003), ‘추격자’(2008), ‘베테랑’(2015) 등은 그 이름만으...
[조대영 영화읽기]‘안시성’...   [2018.09.28]
안시성 전투는 고구려 군사 수천 명이 당나라 대군 수십만을 물리친 것으로 유명하다. 그러나 전쟁에서 이긴 것은 분명하지만 어떻게 이겼는지에 대한 사료는 충분치 않다. ‘안시성’이 흥미로운 것은, 부족한 역사적 기록을 영화적 상상력으로 채워 넣으며 승리...
[조대영 영화읽기]‘서치’...   [2018.09.14]
우리가 알고 있는 영화는, 카메라로 대상을 찍어 이를 편집해 완성한 후 스크린에 투사하는 방식이었다. 그러나 ‘서치’는 카메라로 대상을 찍는 것을 생략하고, 컴퓨터 화면 속의 이미지와 텍스트로 한 편의 영화를 완성한다. 그러니까 ‘서치’는 CCTV나 ...
[조대영 영화읽기]‘살아남은 아이’...   [2018.08.31]
아들이 죽었다. 물에 빠진 친구를 구해내고 죽었다. 영화는 아들을 허망하게 떠나보낸 성철(최무성)과 미숙(김여진)부부가 아들의 명예로운 죽음을 행정 처리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그리고 이들 부부의 눈앞에 아들이 살려 낸 아이가 등장한다. 기현(성유빈)이...
[조대영 영화읽기]‘공작’...   [2018.08.17]
‘대한민국’을 지칭하는 말 중에 ‘다이내믹 코리아’라는 표현이 있다. 이 말은 그만큼 대한민국이 역동적인 나라라는 뜻일 것이다. 그런 점에서 ‘최순실게이트’에 이어진 ‘촛불’은 ‘다이내믹 코리아’에 정점을 찍은 사건일 것이다. 그리고 시시때때로 일어났...
[조대영 영화읽기]어느 가족...   [2018.08.04]
오즈 야스지로는 구로사와 아키라와 함께 일본영화를 대표하는 감독의 이름이다. 오즈는 전후 일본의 가족해체에 주목하며, 가족 간의 유대와 인간사이의 소통의 문제를 일관되게 펼치며 반열에 올랐다. 그런 점에서 고레에다 히로가즈는 오즈 야스지로의 적...
[조대영 영화읽기]‘킬링 디어’...   [2018.07.20]
영화는 시작부터 관객들을 긴장시킨다. 슈베르트의 장엄한 음악이 흐르는 가운데 팔딱거리는 심장을 오래 동안 보여주는 것이 이 영화의 첫 이미지이기 때문이다. 이렇듯 강렬하게 시작했던 영화는 이어지는 장면에서 의외의 전개를 펼친다. 수술을 마친 두 명의 ...
[조대영 영화읽기]‘변산’...   [2018.07.06]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 환갑을 앞 둔 이준익은 이 말이 잘 어울리는 감독이다. 이준익은 매번 도전을 거듭했고, ‘변산’역시 마찬가지다. 감독은 최근작들이 흥행과 비평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지만, 이에 안주하지 않고 ‘젊은 영화’를 보여주겠다는 의지를 ...
[조대영 영화읽기]쥬라기월드 폴른 킹덤...   [2018.06.22]
1993년 개봉한 ‘쥬라기 공원’은 전설의 영화다. 상상과 그림 속에서만 존재했던 공룡들을 스크린 속에 구현하며 기염을 토한 것도 그렇고, ‘쥬라기 공원’ 한편이 벌어들인 돈이 현대자동차 일 년 수출액보다 많다는 말을 유행시키며 문화산업의 중요성을 촉...
1   2   3   4   5   6   7   8   9   10  
네이버 뉴스스탠드
총여학생회가 사라지는 게 맞나
대학 내 총여학생회가 사라지고 있다. 1980~1990년대 학내 소수자인...
 [딱! 꼬집기] [딱꼬집기]지속가능한 도시의 ...
 [편집국에서] 금호 vs 호반 ‘고래 싸움...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