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3.18 (월) 17:59

광주드림 섹션특집 타이틀
 김요수의 쓰잘데기
 김찬곤의 말과 세상
 윤정현의 명발당에서
 노거수 밑 休하기
 2035년, 대한민국
 무등지성 인문학 향연
 조대영의 영화읽기
 최종욱의 동물과 삶
 조광철의 광주갈피갈피
 전고필의 이미지산책
 김요수의 폐하타령
 서유진의 아시안로드
 이병완의 세상산책
 이국언의 일제강제동원
 정봉남 아이책읽는어른
 민판기의 불로동 연가
 임의진의 손바닥편지
 변길현의 미술속세상
 천세진의 풍경과 말들
 임정희의 맛있는집
시선김찬곤의 말과 세상
[김찬곤말과세상]어느 것이 닥스인가?
김찬곤
기사 게재일 : 2018-11-23 06:05:01
▲ 어느 것이 닥스일까?(EBS 다큐멘터리 ‘동과 서 제1편’(2008. 4. 15)
 그렇다면, 동양 사람들은 왜 사물을 단수와 복수로 나누지 않는지, 사물을 단·복수로 뚜렷하게 하지 않아도 어떻게 바로바로 알아듣는지, 인지심리학자 무츠미 이마이의 말처럼 미국 사람들은 사물을 보면 어떻게 “그것이 가산명사로 표시되는 물체(object)인지 아닌지를 순식간에 결정”(‘EBS 다큐멘터리 동과 서’(지식채널, 2012), 25쪽)하고 알 수 있는지, 그 근원은 어디에 있는 것일까.

 EBS ‘동과 서’ 제작팀은 이것을 밝히기 위해 아주 간단한 인터뷰를 한다. 먼저 나무 재질로 된 원기둥을 만든다. 크기는 엄지, 검지, 중지 끝으로 살짝 집을 수 있을 만큼 작다. 그리고 이것을 편의상 ‘닥스(dax)’라 이름 붙인다. 그런 다음 물체 두 개를 더 만든다. 하나는 닥스와 모양이 똑같은 파란색 플라스틱 원기둥이고, 다른 하나는 나무로 된 사각기둥이다. 먼저 닥스를 보여주고, 그 다음 양손에 플라스틱 재질 원기둥과 나무 재질 사각기둥을 쥐고 묻는다. “어느 것이 닥스인가?” 놀랍게도 동양 사람들은 주로 나무 재질로 된 사각기둥을 닥스로 선택하고, 서양 사람들은 거의 다 플라스틱 원기둥을 꼽는다.


 왜 그러냐고 물었더니, 서양 사람들은 ‘모양’이 같은 것에 주목하고, 동양 사람들은 질감·재질·본질이 같다는 것을 든다. 이것은 이 세상 사물을 바라보는 관점의 차이라 할 수 있다. 리처드 니스벳의 말처럼 같은 세상을 살면서도 “서양인과 동양인은 글자 그대로 서로 다른 세상을 보고 있는 것”이고, “서양인은 개별적인 ‘사물’을 보고 있고 동양인은 연속적인 ‘물질’을 보고 있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여기서 ‘연속적’이란 서로 관계있는, 또는 세상의 물질을 연기(緣起)로 보는 세계관을 말한다(‘생각의 지도’, 김영사, 2017, 84쪽). (다음 호에 이어서 씁니다)  
김찬곤
광주대학교에서 글쓰기를 가르치고, 또 배우고 있다.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무엇이 ‘억울’하게 했을까?
 버닝썬이라는 클럽에서 벌어진 폭력사태에서 불거진 승리의 성매매 알선 혐의와...
 [청춘유감] 공적책임을 가진 자들의 무책임함...
 [편집국에서] 금호 vs 호반 ‘고래 싸움...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