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08.19 (일) 15:32

광주드림 시민마당 타이틀
 시민기자출동
 여론
 시민기자 생각
 자유게시판
 자료실
 광주알림방
 내 마음에 담긴 한줄
시민마당내 마음에 담긴 한줄
한줄독서의 계절 가을~.
햇볕드는 창가에 커피 한 잔 앞에 두고 책 읽기 좋은 시간, 광주드림이 독자 여러분의 마음에 담긴 책 속 문구를 받습니다.
밑줄 그어두고 두고 두고 마음에 담고 싶은 책 속 구절들을 보내주세요.
왜 그 구절들이 마음에 담겼는지 짤막하게 이유도 적어주세요. 보내주신 글들은 광주드림 지면에 반영하고, 선정되신 분들에게는 소정의 상품도 쏩니다. 좋은 구절 함께 나눠요~
종교인의 사랑
글쓴이 : 박호진날짜 : 2013-11-18 15:03:14



"오늘은 창밖으로 바람이 많이 불더라구요. 바람은 잡을 수 없어요. 한 방향으로만 불어 가니까요. 그리고 가버리니까요. 강물도 그렇죠. 한번 흘러간 강물은 더 이상 방금 전의 그 강물이 아니죠. 시간도 한 방향으로만 흘러요. 말할 것도 없죠. 이 세상의 모든 흘러 다니는 것 가운데 어느 한순간 한 지점에서 양방향으로 흐르는 유일한 것은 사랑이에요. 그러나 그것조차 대개는 한 방향으로 흐릅니다. 우리는 불평할 수 없어요. 그렇다고 사랑하지 않을 수도 없지요. 아니 사랑하지 않을 수는 있지만 그 에너지를 어디에 쓰는 게 좋을까? 더 나을까? 의미가 있을까? 10년이 지나도 잘했다고 느낄까? 나는 아직 그 답을 찾지 못했어요. 그래서 저는 사랑합니다"


- 공지영 작 '높고 푸른 사다리'에서 독일 출신 토마스 신부가 요한 수사에게 들려준 말 -


개인적으로 가톨릭 신자는 아니지만 그저 성스럽고 신비스럽게만 느껴지는 종교인들도 때로는 회의감 내지 반감을 갖고, 자신의 삶에 의문을 품거나 방황하며, 낭만적인 사랑을 꿈꿔 보고, 남모를 고통에 아파할 수도 있음을 알게 되는 동시에 그들의 인간적인 면과 애틋함을 느낄 수 있었던 구절입니다 .
다시는 오지 않을 것 같은 사랑을 포기하는 일이 쉽지만은 않은 고통으로 다가오겠지요 .



☞ 답글 | 추천 수정 | 삭제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1   트래백 0
 
박호진 [x] (2013-11-19 14:10:00)

EBS 라디오에서 지난주 금요일까지 20부작으로 낭독되었는데
회원가입 없이 무료로 다시듣기를 할 수 있으며 어제에 이어서
오늘(19일) 밤 8시에도 공지영 씨가 직접 나오는 '낭독의 힘'이
방송됨 . .










“폭염은 감내해야 할 팔자”
 생태 전문가와 ‘앞산뒷산’ 탐방에 나섰을 땐 발아래 식물이 주된 관심사였다...
 [딱! 꼬집기] [딱꼬집기]오십보백보 차이 읽...
 [청춘유감] 재벌이 위기를 해결할 수 있다고?...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통합물관리 영산강·섬진강 유역토론회, 10일 광주서
광주대 교수 징계, 기부금과 연관성은?
“수능 확대 대입개편, 공교육 해칠 우려”
광주 아파트 가격 하반기 하락 없다?
[와글와글 기아타이거즈] 광복절 기념행사 진행
[광주 도시공원 시민탐방]<5>운암근린공원
[청소년 노동인권 상담실]알바 당황시킨 사장의 트집
2018광주비엔날레 D-28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