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02.18 (일) 17:05

광주드림 시민마당 타이틀
 시민기자출동
 여론
 시민기자 생각
 자유게시판
 자료실
 광주알림방
 내 마음에 담긴 한줄
시민마당내 마음에 담긴 한줄
한줄독서의 계절 가을~.
햇볕드는 창가에 커피 한 잔 앞에 두고 책 읽기 좋은 시간, 광주드림이 독자 여러분의 마음에 담긴 책 속 문구를 받습니다.
밑줄 그어두고 두고 두고 마음에 담고 싶은 책 속 구절들을 보내주세요.
왜 그 구절들이 마음에 담겼는지 짤막하게 이유도 적어주세요. 보내주신 글들은 광주드림 지면에 반영하고, 선정되신 분들에게는 소정의 상품도 쏩니다. 좋은 구절 함께 나눠요~
피바람이 세운 로열 패밀리
글쓴이 : 박호진날짜 : 2013-12-30 20:00:00


TV 화면을 통해 차우셰스쿠의 재판과 처형 장면을 본 김일성은 심정이 착잡했다.
일을 잘못하면 저 꼴이 된다는 것을 일러주기 위해 김일성은 아들에게 그 비디오테이프를 보라 했고 간부들에게도 보여주라고 한 것이다.

김동익 저 '서른 살 공화국' 중
2013년 6월 25일 출간

2인자 장성택의 실각을 예측하여 화제가 된 소설로서 위 대목에서처럼 3부자가 무탈하게 건재하는 북쪽나라는 참으로 신기하다고 여겨졌네요

- 김정은이 서른 살 나이에 갑작스럽게 뇌졸중으로 쓰러지는 상황에서 시작해 장성택이 북한군의 별도 예산 편성권을 손보려다 군부의 엄청난 반발을 사고, 결국 숙청된 장성택이 베이징행 비행기를 타는 것으로 끝을 맺음
한편 황장엽 노동당 비서의 망명 당시에는 황씨라는 이유로 6천~7천명이 처형됐다고 함 -


☞ 답글 | 추천 수정 | 삭제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막내리는 대(大) 비트코인 시대, 청년들
 많은 경제학자들은 시장은 과열되었을 때 가장 위험하다고 입을 모은다. 어느...
 [딱! 꼬집기] [딱꼬집기]핑크퐁 상어가족과 ...
 [편집국에서] 언론의 자유, 소유주의 자유...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이용교의 복지상식]국가장학금, 대학등록금 반값 넘어 무상으로
영화를 통해 보는 인간 그리고 세상
학교밖 청소년들 “올해는 강아지와 함께”
광주 학교들, 평창올림픽 응원 물결 이어져
학교 ‘올림픽 현수막 응원’이 불편한 이유
설 명절…문화행사로 충만하게
집배원, 농가 화재 초기 진압하다
장휘국 3선 가는 길 “시민 경선은? 글쎄!”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