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04.20 (금) 22:06

광주드림 시민마당 타이틀
 시민기자출동
 여론
 시민기자 생각
 자유게시판
 자료실
 광주알림방
 내 마음에 담긴 한줄
시민마당내 마음에 담긴 한줄
한줄독서의 계절 가을~.
햇볕드는 창가에 커피 한 잔 앞에 두고 책 읽기 좋은 시간, 광주드림이 독자 여러분의 마음에 담긴 책 속 문구를 받습니다.
밑줄 그어두고 두고 두고 마음에 담고 싶은 책 속 구절들을 보내주세요.
왜 그 구절들이 마음에 담겼는지 짤막하게 이유도 적어주세요. 보내주신 글들은 광주드림 지면에 반영하고, 선정되신 분들에게는 소정의 상품도 쏩니다. 좋은 구절 함께 나눠요~
돈이 최고인 어른들 때문에...
글쓴이 : 박호진날짜 : 2014-07-24 18:00:00

오늘날의 '재난 자본주의' 라는 시스템 안에서는 끔찍한 사고가 나면 문제가 개선되기 보다는 그 반대의 기회로 작동되는 경우가 더 많다 . '재난 자본주의'란 사람들이 엄청난 재앙에 놀라고 당황할 때 다국적 기업이나 통치세력들은 자신들이 원래 하고 싶었던 일을 더욱 강력하게 전개하는 것이다 . 세월호 참사는 재난 자본주의가 지금 어떻게 한국에서 작동하고 있는지 너무나 명확하고 간결하게 보여준다 .


우석훈 著 '내릴 수 없는 배 - 세월호로 드러난 부끄러운 대한민국을 말하다' 중에서

2014년 7월 24일 발간


눈물과 분노의 33만원 . .
이 돈은 세월호에 올랐던 단원고 학생들이 낸 1인당 수학여행 비용이다 .
저가항공이 널려 있어 비행기삯과 비슷하지만 해피아나 관피아, 그리고 4대강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던 크루즈산업 육성 방안에 힘입어 '안전 비용'이 사라진 세월호는 어쩌다 모두가 함께 내릴 수 없는 배가 되었는지 되짚어 보게 된다 .


☞ 답글 | 추천 수정 | 삭제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광주 청년 인구 유출 속, 광주시 청년정책 유감
 광주의 지정학적 특성을 보면 전남에서 대학을 진학하기 위해 20대 초반의 ...
 [딱! 꼬집기] [딱꼬집기]세월호 4주기 기억...
 [편집국에서] “광주시장, 누가 된들” 안...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이용교의 복지상식]기업과 정부, 근로자에게 20만 원 휴가비
[이용교의 복지상식]한부모가족, 이렇게 지원받을 수 있다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 채용 예정 2600여명
광주 산정중 학생회, 3년째 세월호 유가족 초청 추모행사
쏟아지는 미세먼지 공약, 광주 후보들 책임질 수 있습니까?
[노무상담]근로시간 단축막는 근로기준법
“채용연계형 인턴을 공략하라”
“광주시 민간공원 일방통행…민관거버넌스 들러리?”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