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10.23 (화) 18:41

광주드림 시민마당 타이틀
 시민기자출동
 여론
 시민기자 생각
 자유게시판
 자료실
 광주알림방
 내 마음에 담긴 한줄
시민마당자료실
한줄신문사엔 하루에도 성명서·보도자료 등 정보가 쉴 새없이 들어옵니다.
이중 대부분은 기사화되지 못하고 사장되거나, 요약·정리해 뼈대만 남기 일쑤입니다.
광주드림은 편집국에 쏟아져 들어오는 수많은 정보를 가능한한 원본 형태로 제공, 독자들에게 제공하려고 합니다. 필요한 정보는 내려받으시고, 긴요한 정보는 올려 주세요. 문의: 062-520-8011.
이재의 광주시 비서실장 사퇴의 변<전문>
글쓴이 : 채정희날짜 : 2015-03-24 11:10:47
<광주광역시 비서실장을 사퇴하며>

○ 광주시의 비서실장으로 부임하기 이전의 일이지만, 최근의 유감스러운 상황은 경위야 어떠하든 제가 보다 세밀하게 챙기고 처신하지 못한 부덕의 소치의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 다만 사건의 실체적 진실이 규명되기 이전에 제 개인이 감내하기 어려운 예단과 선입견으로 인하여 근거없는 소문과 일방적인 추측이 난무하는 상황은 유감입니다.

○ 광주시 비서실장의 자리를 내려놓으면서 수많은 고민의 시간을 보냈습니다.

○ 자칫 비서실장을 그만두는 것이 제 스스로 개인비리가 있는 것처럼 인정하는 듯한 오해를 줄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던 것도 사실입니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가 오늘 비서실장의 직을 내려놓기로 결심하게 된 것은 실체적 진실이 분명하게 규명되기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보이고, 진위여부와 상관없이 현재 제가 처한 상황 자체가 광주시정의 부담으로 작용하는 것이 사실이기 때문입니다.

○ 광주시정에 대한 부담을 덜어드리고, 공인의 신분이 아닌 이재의 자연인의 신분에서 보다 충실하게 방어권을 행사하기 위해서 저는 오늘 비서실장의 자리를 물러나고자 합니다.

○ 제가 잘못하거나 부주의한 부분이 있다면 응당 책임지고 저 자신을 돌아보고 반성하는 계기로 삼을 것입니다. 반면에 사실과 다른 선입견이나 추측이 있어서 저에게 억울한 부분이 있다면 함께 고민하고 헤아려 주시길 아울러 부탁드립니다.

○ 그동안 저는 5월 정신을 구현하기 위해 나름대로 치열한 삶을 살아왔고 이를 생활 속에서 실천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 왔습니다.

특히 시민시장과 함께 하면서 150만 광주시민의 꿈을 함께 하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뜻밖에도 제 삶의 궤적과 배치되는 사건을 맞아 무척 당혹스럽고 안타깝습니다.

○ 비록 저는 떠나지만 앞으로도 광주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광주시의 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고, 더 밝은 광주를 위해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습니다.


2015년 3월23일
이 재 의
☞ 답글 수정 | 삭제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딱꼬집기]우리가 원하는 도시, 푸른 광주의 꿈
 풀벌레 울음소리가 그치기 전, 서릿발이 돋았다. 무주와 설악이 영하로 내려...
 [청춘유감] 제1회 광주퀴어문화축제 개최를 축...
 [편집국에서] “폭염은 감내해야 할 팔자”...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광주 ‘비리 유치원’ 6곳…“더 있을 듯”
광주고교 또 성비위 파문, 학생들 sns로 ‘스쿨미투’
정부 “유류세 인하” 추진…얼마 내릴까?
[이용교 복지상식]아동양육시설 퇴소자의 자립대책
[청소년 노동인권 상담실]갑질은 어디에나 있다
광주시교육청 “부모 ‘교사-자녀’ 한 학교 안 돼”
[와글와글 기아 타이거즈] 27일 호랑이가족 한마당
“유치원 비리 빙산 일각, 교육청 뭐했나?”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