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10.22 (월) 06:05

광주드림 시민마당 타이틀
 시민기자출동
 여론
 시민기자 생각
 자유게시판
 자료실
 광주알림방
 내 마음에 담긴 한줄
시민마당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KIA 협력업체들 회생 신청 증가…부실 급증
글쓴이 : 펌쟁이날짜 : 2017-12-29 16:45:38
오늘 집중해서 다룰 뉴스는
기아차 협력업체..
특히 2-3차 협력업체들의
경영 악화 문제입니다.

경영난으로 인해
법원에 회생을 신청하는
업체들이 늘고 있는데..
먼저 그 실태를 윤근수 기자가 전합니다.

경영난을 이유로
법원에 법정관리에 따른 기업 회생을 신청한
광주·전남지역 업체들의 목록입니다.

올해의 경우 이달 초순까지
모두 27개 기업이 회생을 신청했습니다.

그런데 이 가운데 5개 기업이
기아차 공주공장의 2-3차 협력업체들입니다.

전체의 18.5%..5분의 1 가량에 달합니다.

협력업체의 경영 악화는
일년여 전부터 나타났습니다.

회생을 신청한 업체가
재작년에는 한 곳도 없다가
지난해 하반기에 2곳이 생겼고,
올해는 지난해의 2배 이상 증가한 겁니다.

더 큰 문제는
앞으로 2-3차 협력업체들의 회생 신청이
더욱 늘 거란 점입니다.

광주의 모 법무법인 한 곳만 하더라도
현재 법원에 회생을 신청하려는
기아차 협력업체 여러 곳과
법률 상담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정현석 공인회계사/OO 법무법인 회생·파산 팀장
"현재 상담 중인 건도 4-5군데가 진행될 정도로
올해가 기아차 협력업체의 위기 상황의 시작인
것 같습니다. 앞으로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
합니다"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는
기아차 협력업체들의 경영 위기가
새해들어 지역 경제를
쓰나미처럼 강타할 거란 우려가
지역 경제계 안팎에서
제기되고 있습니다.

MBC뉴스 윤근수입니다.

회생절차에 들어간 업체는
그나마 사정이 나은 편입니다.

이미 문을 닫았거나 빚이 많아
사업장 정리를 고민하는 곳도
상당수 있습니다.

취재원 보호를 위해
협력업체의 목소리는
음성 대역을 썼습니다.

이어서 김철원 기자입니다.

법원에 회생이나 파산신청하지 않은 다른 기아자동차 협력업체들은 괜찮을까.

취재진이 기아차 2,3차 협력업체 20여곳을 접촉해봤는데 이들은 최근 일 년 동안 조용히 문을 닫은 업체가 광주지역에서만 대여섯 곳에 달한다고 말했습니다.

경영권 상실을 우려해 자구책을 찾았지만 회생 신청의 기회마저 놓치고 폐업 수순을 밟았다는 겁니다.

기아차 협력업체 관계자(음성 대역)
"그러니까 도미노 현상이에요 광주 경제의 공동화가 발생하면서 생기는 현상이에요 결국은 경쟁력을 따지게 되는데...참 답답합니다...우리도 내년 사업계획서를 거의 못 잡고 있을 정도니까요"

일부 경영자는 자취를 감추기도 해서 임직원들이 하루아침에 일자리를 잃은 곳도 있습니다.

흉흉한 소문이 돌다보니 당장 어려움이 현실화되지 않았는데도 각종 민형사 소송 등의 부담을 지지 않기 위해 사업을 접고 싶어하는 경영자들도 상당수 있습니다.

협력업체 관계자(음성 대역)
"요즘 사장들을 만나서 내년 어떻게 갈 것이냐 물어보면 다수가 잡음없이 어떻게 문 닫을까 고민하고 있습니다"

업체 관계자들은 기아차와 1차 협력업체 주문대로 품질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비용이 많이 들지만, 단가 인상은 이에 못 미치고 있다며, 생산할수록 손해를 보는 악순환이 계속된다면, 협력업체 줄도산은 시간문제라고 입을 모았습니다.
☞ 답글 수정 | 삭제 | 댓글달기 | 목록보기
0
0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딱꼬집기]우리가 원하는 도시, 푸른 광주의 꿈
 풀벌레 울음소리가 그치기 전, 서릿발이 돋았다. 무주와 설악이 영하로 내려...
 [청춘유감] 제1회 광주퀴어문화축제 개최를 축...
 [편집국에서] “폭염은 감내해야 할 팔자”...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광주 ‘비리 유치원’ 6곳…“더 있을 듯”
“전동차서 마스크 써야할 판” 광주지하철 미세먼지 비상
광주고교 또 성비위 파문, 학생들 sns로 ‘스쿨미투’
정부 “유류세 인하” 추진…얼마 내릴까?
광주시교육청 “부모 ‘교사-자녀’ 한 학교 안 돼”
[청소년 노동인권 상담실]갑질은 어디에나 있다
[이용교 복지상식]아동양육시설 퇴소자의 자립대책
“유치원 비리 빙산 일각, 교육청 뭐했나?”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