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10.19 (금) 13:48

광주드림 시민마당 타이틀
 시민기자출동
 여론
 시민기자 생각
 자유게시판
 자료실
 광주알림방
 내 마음에 담긴 한줄
시민마당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소방통로 비워두고 안전을 지켜주세요
글쓴이 : 정형택 (jht1251@korea.kr)날짜 : 2018-01-04 07:59:09
대한민국 도로를 차로 다니면서 항상 느끼는 것이 도로는 좁은데 차는 참 많다는 점이다. 더욱이 차체가 더 크고 긴박한 상황에서 소방차를 운전하다보면 같은 길도 더욱 좁게만 느껴진다. 하다 못해 불법 주·정차된 차들로 인해 도로가 꽉 막혀 화재현장에 도착 할 수없을 땐 침이 마르다 못해 목이 타들어 가는 느낌이다.
최근 충북 제천에서 대형화재로 많은 사상자가 발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하였다. ‘소방시설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거나 소방관들의 늑장대응 등 여러문제점 들이 입에 오르내리고 있다. 하지만 불법 주·정차된 차들로 인해 소방차들의 진입이 더뎌진 점도 이번 화재참사의 주된 원인이 아닐까 싶다. 조금만 더 소방차들이 빨리 도착했더라면, 소방차를 운용할 공간이 조금만 더 원활 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든다.
5분이라는 시간이 누군가에게는 커피한잔의 여유를 즐길 수 있는 시간이 되고 또 다른 누군가에겐 간단한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시간이 될 수도 있다. 하지만 소방공무원에게 5분은 생명을 구할 수 있는 무엇보다 값진 시간이다.
화재 발생 후 5분이 지나면 급격한 연소확대가 이뤄져 소방차 1대로도 화재를 진압하기 어렵게 만들고 심정지 환자의 경우 5분이 지나면 뇌사에 빠져 소생률이 급격히 떨어지게 된다. 이러한 이유로 소방차는 싸이렌을 울리며 신호를 무시하고 위험을 떠 안은채 사고현장으로 달리고 있다.
하지만 막상 도로위를 달리다 보면 소방차나 구급차를 양보해주는 차량을 선뜻 보기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우여곡절 끝에 도로를 지나 골목길을 접어들었을때는 그야말로 가관이다. 불법 주·정차 차량과 각 종 장애물 등으로 소방차는 곤욕을 치르고 나서야 겨우 현장에 도착한다.
얼마전 새해를 맞아 119안전센터 앞 불법 주정차된 차들로 인해 소방차 진입이 한동안 마비됐던 소식은 정말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게 하였다. 제천화재 참사를 겪은지 얼마나 지나지 않았는데 그때의 교훈을 벌써 잊어버렸나 싶다.
겨울철 크고 작은 화재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 요즘 소방통로 확보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화재 등 각종 재난은 결코 남의 일이 아니며 나에게 기약없이 찾아올 수도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애타게 소방차를 기다리는 일이 없도록 조금은 불편하더라도 소방차가 지나갈 수 있게 자리를 비워두고 우리모두의 안전을 지키도록 하자.


고흥소방서 예방안전과 소방위 정형택
☞ 답글 수정 | 삭제 | 댓글달기 | 목록보기
0
0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딱꼬집기]우리가 원하는 도시, 푸른 광주의 꿈
 풀벌레 울음소리가 그치기 전, 서릿발이 돋았다. 무주와 설악이 영하로 내려...
 [청춘유감] 제1회 광주퀴어문화축제 개최를 축...
 [편집국에서] “폭염은 감내해야 할 팔자”...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광주 ‘비리 유치원’ 6곳…“더 있을 듯”
“전동차서 마스크 써야할 판” 광주지하철 미세먼지 비상
광주고교 또 성비위 파문, 학생들 sns로 ‘스쿨미투’
정부 “유류세 인하” 추진…얼마 내릴까?
[이용교 복지상식]아동양육시설 퇴소자의 자립대책
“유치원 비리 빙산 일각, 교육청 뭐했나?”
‘미세먼지 저감’ 민간 ‘차량 2부제’…광주시 선택은?
[이용교 복지상식]노인진료비 증가, 대안이 필요하다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