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10.19 (금) 13:48

광주드림 시민마당 타이틀
 시민기자출동
 여론
 시민기자 생각
 자유게시판
 자료실
 광주알림방
 내 마음에 담긴 한줄
시민마당시민기자출동
마음을 뜨겁게 하는 진실된 봉사
박진희 gigu1004jin@hanmail.net
기사 게재일 : 2013-02-20 07:00:00
연말 연시나 추운 겨울이 되면 우리 주변에 많은 이들이 고아원이나 독거노인이 거주하시는 공간에 찾아가 봉사하는 것을 많이 봅니다.
따뜻한 인사말과 함께 사진 플래시가 터지고 잠시잠깐의 온기를 느끼다가도 떠나간 빈자리에 금새 차가운 기운이 찾아듭니다.
 
물론 어려운 여건 속에서 찾아와준 발걸음에 감사하지않을 수 없습니다.
하지만 TV속에 항상 연중해사처럼, 또는 광고처럼 나가는 전시성 봉사뒤에 웬지 모를 허전함은 감출 수 없습니다. 그런 가운데 우리 사회의 다양한 봉사의 의미를 생각해 보게 됩니다
 
그런 가운데 작년 12월 1일 미국 전역을 훈훈한 감동으로 몰아 넣은 뉴욕의 한 경찰관의 모습은 봉사의 의미를 다시 한번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추수감사절을 맞아 미국 애리조나주의 한 여행객(제니퍼 포스터)이 우연히 뉴욕 맨해튼 타임스퀘어 광장에서 찍은 사진 한 장이었습니다.
 
추운 겨울 뉴욕 어느 경찰관이 노숙자 앞에서 무릎을 꿇은 채 추위에 떨고 있는 한 노숙자에게 무릎을 꿇은 채 겨울용 부츠를 전하는 감동적인 사진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모두 뜨겁게 해주었습니다.

그녀는 32년간 경찰로 봉사한 자신의 아버지가 생각나서 해당 장면을 찍었으며 집으로 온 뒤 이를 뉴욕경찰(NYPD)에 보냈습니다. 이 사진은 NYPD 공식 페이스북에 올라가자마자 2백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조회하고 10만 명이 넘게 공유를 하는 등 온라인상에서 큰 감동의 물결을 이루었습니다.

해당 경찰관인 로런스 데프리모(25)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양말 두 개에 신발까지 신고 있는 나도 추운데 저분은 얼마나 발이 추울까 해서 그냥 사드린 것”이라고 자신의 선행에 대한 겸손을 나타냈습니다.

그 때의 심경을 묻자 "부츠를 갖다 줬을 때 너무 기뻤습니다. 정말로 놀라운 일이었죠. 그리고 그 순간을 그 노숙인과 함께 나눌 수 있었습니다."라고 답했습니다.
 
평생 한번도 본 적 없는 사람에게, 외부의 시선이나 다른 목적 없이 노숙인의 건강과 추위를 걱정하면서, 자비로 마련해서 건네준 선물이었습니다.  아마도 그 노숙인에게도 생애 잊을 수 없는 감동이며 추억이 될 것입니다.

사진 한 장 속에 진하게 베어 있는 봉사의 모습, 볼 때마다 훈훈해 지며, 우리 사회에도 서로를 진심으로 기쁘게 하는 나눔이 넘쳐나길 소망합니다.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딱꼬집기]우리가 원하는 도시, 푸른 광주의 꿈
 풀벌레 울음소리가 그치기 전, 서릿발이 돋았다. 무주와 설악이 영하로 내려...
 [청춘유감] 제1회 광주퀴어문화축제 개최를 축...
 [편집국에서] “폭염은 감내해야 할 팔자”...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광주 ‘비리 유치원’ 6곳…“더 있을 듯”
“전동차서 마스크 써야할 판” 광주지하철 미세먼지 비상
광주고교 또 성비위 파문, 학생들 sns로 ‘스쿨미투’
정부 “유류세 인하” 추진…얼마 내릴까?
[이용교 복지상식]아동양육시설 퇴소자의 자립대책
“유치원 비리 빙산 일각, 교육청 뭐했나?”
‘미세먼지 저감’ 민간 ‘차량 2부제’…광주시 선택은?
[이용교 복지상식]노인진료비 증가, 대안이 필요하다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