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12.18 (화) 19:11

광주드림 기획 타이틀
 주말제안
 전라도
 생각하는교육
 숲나들이
 GwangJu News
 맑은강 푸른산
 인연
 나눔
기획전라도
물 한 방울 물 한 줄기, 물과 더불어<4>...   [2018.12.12]
‘주전자에 물이 떨어지지 않게 잘 떠다 놓습니다.’ 어떤 아이가 초등학교 다닐 적 받은 성적표의 행동발달사항에 그런 글귀가 써져 있었더란다. 그때부터 그 아이는 언제 어디서나 ‘주전자에 물이 떨어지지 않게 잘 떠다 놓는 사람’이 되려 하였다. 품...
물 한 방울 물 한 줄기, 물과 더불어<4>...   [2018.12.12]
‘주전자에 물이 떨어지지 않게 잘 떠다 놓습니다.’ 어떤 아이가 초등학교 다닐 적 받은 성적표의 행동발달사항에 그런 글귀가 써져 있었더란다. 그때부터 그 아이는 언제 어디서나 ‘주전자에 물이 떨어지지 않게 잘 떠다 놓는 사람’이 되려 하였다. 품...
물 두 바가치를 욕심내지 않는 것이 염치...   [2018.10.19]
‘주전자에 물이 떨어지지 않게 잘 떠다 놓습니다.’ 어떤 아이가 초등학교 다닐 적 받은 성적표의 행동발달사항에 그런 글귀가 써져 있었더란다. 그때부터 그 아이는 언제 어디서나 ‘주전자에 물이 떨어지지 않게 잘 떠다 놓는 사람’이 되려 하였다. 품...
물꼬가 목숨줄...   [2018.10.19]
‘주전자에 물이 떨어지지 않게 잘 떠다 놓습니다.’ 어떤 아이가 초등학교 다닐 적 받은 성적표의 행동발달사항에 그런 글귀가 써져 있었더란다. 그때부터 그 아이는 언제 어디서나 ‘주전자에 물이 떨어지지 않게 잘 떠다 놓는 사람’이 되려 하였다. 품...
억실러질 물을 안 억실러지게...   [2018.10.05]
‘주전자에 물이 떨어지지 않게 잘 떠다 놓습니다.’ 어떤 아이가 초등학교 다닐 적 받은 성적표의 행동발달사항에 그런 글귀가 써져 있었더란다. 그때부터 그 아이는 언제 어디서나 ‘주전자에 물이 떨어지지 않게 잘 떠다 놓는 사람’이 되려 하였다. 품...
물 한 방울 물 한 줄기...   [2018.09.07]
‘주전자에 물이 떨어지지 않게 잘 떠다 놓습니다.’ 어떤 아이가 초등학교 다닐 적 받은 성적표의 행동발달사항에 그런 글귀가 써져 있었더란다. 그때부터 그 아이는 언제 어디서나 ‘주전자에 물이 떨어지지 않게 잘 떠다 놓는 사람’이 되려 하였다...
물 주는 걸음걸음...   [2018.09.07]
“내 이름은 서운이. 아들을 못 낳고 하도 딸만 나서 우리 어매가 서운하다고 서운이라고 지섰다여. 시방은 시상이 바꽈졌는디, 옛날에는 딸을 사람으로 알았가니.” ‘서운한’ 그 이름을 받자옵고 한생애를 건너온 김서운(84·순창 적성면 지북리 태자마...
우리 서로 희망의 마중물로...   [2018.09.07]
물빠진 빈 펌프에 한 바가지 퍼다 부으면 땅 속 깊은 데서 새 물을 불러내는 마중물처럼, 메마르고 강파른 삶에 마중물이 되어주는 사람들이 있다. 순창 동계면 구미리 강숙(82)·방점순(83) 할매는 서로에게 그런 존재다. 낯선 사람이 기웃거리니 ...
시계가 있는 풍경<6>두런두런 도란도란의 찰나...   [2018.04.13]
오래된 사진첩을 열어 보았다. 2013년 10월22일 오후 3시를 향해 가는 시계바늘 아래 앉은 할매들. 화순 동면 복림마을이다. 종일 햇발이 닿는 마루는 크지 않아도 유재들 어우러지기 좋은 회합의 공간. 두런두런 도란도란 이야기 속에 끼여드는 웃음소...
“시계랑 신발은 안 맞으문 소양없어”...   [2018.04.13]
누군가의 이력(履歷)이 될 신발들이 아직은 첫 발을 떼지 못한 채 거기 대기하고 있다. 곡성장터의 ‘현대신발백화점’. “우리 아저씨가 신발은 생전 숭년(흉년)을 안 탈 것 같응께 하자고 하더라고. 누구나 신는 것이고 항시 필요한 것인께.” ...
1   2   3   4   5   6   7   8   9   10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빈곤’을 ‘교육’으로 풀고자하는 기성세대들
 ‘승자가 되기 위한 교육이 아닌 승자독식에 저항할 수 있는 교육이 필요해요...
 [청춘유감] ‘코르셋’ 벗어던지기 vs 또 다...
 [편집국에서] 95살의 ‘묻지마라 갑자생들...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