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04.26 (목) 12:17

광주드림 기획 타이틀
 주말제안
 전라도
 생각하는교육
 숲나들이
 광주뉴스
 맑은강 푸른산
 인연
 나눔
기획전라도
[전라도]무엇에 쓰는 물건인고
기사 게재일 : 2017-12-22 06:05:01
 안방 문 옆의 마루벽에 고이 매달아둔 돌멩이 하나.

 무엇에 쓰는 물건인고.

 유서 깊다. “옛날어른들 때부터 저러고 해둔 거이여”라고 말하는 김연임(82·임실 덕치면 천담리 구담마을) 할매.

 답은 “문 열어두문 바람에 자꼬 닫힌게 성가셔서 닫히지 말라고 받치는 돌”이다. 이른바 ‘도어 스토퍼(door stopper)’랄까. 거기 늘 대기중이다가 시시때때로 자신의 맡은 바 소임을 해낸다.

 생활의 편리를 위한 묘수. 어디까지나 실용과 편리를 위한 것이지만 맞춤한 돌멩이 하나 골라내는 데도 미학적 안목이 작용했을 터.

 벽에는 두꺼운 종이도 받침처럼 붙여 두었으니, 돌멩이와 한 세트를 이룬다. “돌멩이를 자꼬 들었다 놨다 히야헌디 그냥 놔노문 벽이 패이잖애.”

 애지중지 알뜰살뜰 건사해 온 삶의 흔적이 거기 걸렸다.
글=남인희·남신희 ‘전라도닷컴’ 기자

사진=박갑철 ‘전라도닷컴’ 기자

※이 원고는 월간 ‘전라도닷컴’(062-654-9085)에도 게재됐습니다.

(뉴스검색제공제외)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광주드림 제호가 담고 있는 뜻
 “전남대 정문에서 굴다리를 꿰고 직진하다 사거리에서 좌회전을 한 뒤 막 속...
 [청춘유감] 광주 청년 인구 유출 속, 광주...
 [딱! 꼬집기] [딱꼬집기]세월호 4주기 기억...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