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02.21 (수) 17:47

광주드림 기획 타이틀
 주말제안
 전라도
 생각하는교육
 숲나들이
 광주뉴스
 맑은강 푸른산
 인연
 나눔
기획전라도
[전라도]시계가 있는 풍경<3>어머니는 언제 시계를 볼까
기사 게재일 : 2018-02-09 06:05:01
▲ 임실 덕치면 천담리 구담마을.
 시계는 정해진 약속이 있을 때 가장 존재의 의미를 갖는 물건이다. 약속시간이 임박해 오면 거듭 시계를 확인하게 된다. 어머니는 언제 시계를 볼까.

 어머니는 식구 중에 가장 약속이 많지 않은 사람이었다. 그런데 사실 식구 중에서 가장 약속이 많은 사람은 어머니였다. 어머니는 ‘삼시세끼’라는 지엄한 약속을 평생 지켜내온 사람이다. 일찍이 시계가 없던 시절에도 집집이 마당에는 어머니의 앙부일구(仰釜日晷)가 있었다. 감나무 가지 그림자가 얼마나 긴지, 담벼락의 어디만큼 그림자가 내려왔는지, 장독 그림자가 어느 쪽을 향하는지만 보고도 어머니는 밥때를 어기지 않았다.

 ‘내 식구의 밥때’라는 약속이 사라진 방에서 어머니는 언제 시계를 볼까.

글=남인희·남신희 ‘전라도닷컴’ 기자

사진=박갑철 ‘전라도닷컴’ 기자

※이 원고는 월간 ‘전라도닷컴’(062-654-9085)에도 게재됐습니다.
진도 독거도.

(뉴스검색제공제외)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감히 오월정신을?
 내게 있어서 광주정신이란 정말 특별한 의미와 자부심을 갖게 해주는 것이다....
 [딱! 꼬집기] [딱꼬집기]핑크퐁 상어가족과 ...
 [편집국에서] 언론의 자유, 소유주의 자유...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