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09.21 (금) 06:05

광주드림 기획 타이틀
 주말제안
 전라도
 생각하는교육
 숲나들이
 GwangJu News
 맑은강 푸른산
 인연
 나눔
기획GwangJu News
From Osaka to Gwangju: Embracing the Moniker, “City of Light”
오사카, 광주; “빛의 도시”
기사 게재일 : 2018-03-14 06:05:02
▲ L-R = Michaela M. Agtarap, Kim Inho, Jose Carlos Sanchez, Joo Jiyeon.
 As a special program running alongside the Asia Culture Forum 2017, an international youth camp was held from November 12 to 15. An integral part of the youth camp was a team competition with the theme “A Cultural City Made by New-Generation Youth.” All the teams, each consisting of both Korean and international youths, proposed Gwangju festivals as their team mission. The winning team, Team E, composed of Kim Inho, Michaela M. Agtarap, Jose Carlos Sanchez, and Joo Jiyeon, received tickets to Osaka and Kyoto, Japan as their prize. The team visited Japan from December 20 to 22, 2017 to fine-tune their proposal.

 There is a shared identity amongst Gwangju citizens in that Gwangju is the City of Light. Given the fact that each part of the city’s name, “Gwang” and “Ju,” respectively mean “light” and “city,” the city essentially incubates light. Thus, there has been a collective consensus that light should be an important part of Gwangju’s natural identity.

 Gwangju has seen a marked growth in a “culture-related” industry, utilizing photonics technology as a new representative industry in the city after the Asian Financial Crisis of 1997 (aka, IMF). But at the same time, the importance of the photonics industry began to gain increasing attention, resulting in the explosive growth of tourism throughout the country. This led to the birth of many festivals using “light” themes, causing Gwangju’s special title to lose a bit of its luster.

 Under these circumstances, we, the youth of Gwangju, thought it was time for our city to revive the meaning of its cultural identity. Therefore, through our journey to Japan, we aspired to find the answer to the fundamental question, “What is the meaning of Gwangju’s ‘light’“” and ultimately answer another, “How can we improve the Light Festival in Gwangju“” using Osaka for comparison.
 
Observing Osaka’s Lights

 “Ladies and gentlemen, we are approaching Kansai International Airport.” Woken by the in-flight announcement, our team instinctively leaned toward the windows and looked outside. The vast sea and the city surrounding a beautiful coast caught our eyes. Our destination was Osaka’s Festival of Lights, where we would experience various programs, including cruises on an illuminated boat, viewing a fountain in a port, and enjoying a music and light show.

 As we first began to walk the festival grounds, we felt that the magnificent sight of the large-scale 3D images projected on the wall of the neo-renaissance-styled historic architecture is what must keep the spirit of the Hikari Renaissance glowing. We saw the Wall Tapestry Lighting Show, a projection mapping show on the front side of the historic Nakanoshima Library. From the 1920s retro-designed Osaka Central Public Hall and Nakanoshima Public Library (which were bathed in a kaleidoscope of colors and lights) to the City Hall area and on to Midosuji Boulevard, our team found ourselves literally transported in a remarkable stream of lights. We also enjoyed walking along the Stream of Hikari, the name of which means “light,” “twinkle,” or “sparkle.”

 Throughout the main areas of the festival venue, there were many spots to take commemorative photos with friends or romantic interests. More than a million LED lights were used throughout the Osaka Hikari Renaissance Exhibition, and we couldn’t help but feel that Gwangju, as the City of Light, ought to place more emphasis on light as its identity.

 Creating light-themed festivals and exhibitions similar the Osaka Hikari Renaissance Exhibition would be a significant way in which Gwangju City could physically implement light to help its residents and visitors feel the spirit of light itself. Organizing a festival of lights or similar events that aim to inspire people, especially young ones, would be the perfect opportunity to showcase technology and media arts. Literally lighting streets and sidewalks is another approach to reminding people in the city that they are in the City of Light.
 
Comparing the Two Cities’ Festivals: Location, Light, and Spatial Harmony

 Firstly, Nakanoshima is connected with Osaka’s main street, Midosuji, leading to the city’s downtown area known as Dotonbori. These areas are located harmoniously, and impressive lighting has been installed on street trees and facilities throughout the entire area linking multiple festivals happening simultaneously around the city while we were there. Unlike the city’s Dotonbori River development project, Osaka’s City of Light project can be criticized in that it is simply a commercial festival, mainly focusing on attracting tourists.

 When it comes to Gwangju, however, this city has been regarded as a “city of light” for centuries (since 940 A.D., during the Goryeo Dynasty period) as is evidenced by its name. Gwangju has successfully implemented the characteristic of media art in its festivals in the past, allowing festival attendees to participate in the process of creating art. One such example is Gwangju’s International Media Art Exhibition, which has an apparent symbolic meaning and is an important component of Gwangju’s light festival! Nevertheless, we feel that the International Media Art Exhibition is still lacking in a physical connection with the main areas of the city. If we can solve this problem and complement spatial and symbolic characteristics together, Gwangju will be able to become an unrivaled City of Light.
 
Rivers and Light: Seoseok-ro & Gwangju River

 The major factors that we felt doubled the Hikari-Renaissance Festival’s beauty were the two rivers surrounding Nakanoshima Island and street trees’ lighting reflecting off the rivers. Taking in this beauty, our team wondered whether Gwangju could build this kind of natural environment to add to the beauty of its own festivals. But then we realized, Gwangju already has a river, Gwangju River, just 50 meters away from the Asian Culture Center (ACC). But is our river beautiful enough to make a walk worthwhile“ Our answer is “yes.”

 From 2016, Gwangju has implemented its urban restoration plan, creating a new night view along the river and its bridges. We thought that if we connected Gwangju River with the other main festival locations, we could expect to see a rise in numbers of people enjoying our city’s festivals, not to mention that it would also draw attention to the often overlooked, yet beautiful Yangrim-dong area on the opposite side of the river. Unfortunately, the beautiful bridges of the Gwangju River are located a bit farther away from the more popular areas of the city, and this hardly encourages visitors to see the Gwangju River. It also doesn’t help that there is no clear path leading walkers to the river. Once there is an attractive path leading to the river, people will naturally move in that direction. To make this happen, we want to focus on a street in Gwangju called Seoseok-ro.

 Around 50 meters long, Seoseok-ro is known as the “Wedding Street” because of the numerous wedding shops lining it on both sides. Apart from the area near the stores, however, its litter and the presence of the inebriated staggering out of bars are possible reasons that some people avoid walking through this area at nighttime. However, there are plenty of street trees planted about five to ten meters apart on either side of this street, which happens to lead right to the Gwangju River, making this a perfect location to develop for the improvement of our city’s light festivals.
 
Comparing the Use of Cultural Technology

 The essence of the culture and history of a city is an important aspect visitors want to experience. Museums, historical sites, entertainment venues, etc. have been forced to develop in an attempt to attract more visitors who wish to see creative content and new technologies in these spaces. The use of technology in cultural and historical places makes the experience for the tourist more interactive - and this is one thing we can learn from Osaka.

 Osaka Castle is one of the most famous landmarks in Japan, and it played a major role in the unification of the country in the 16th century. Inside Osaka Castle, technology can be appreciated almost as soon as one enters. At the entrance of the castle, you have the option of an audio-guided tour of the castle, where you can hear explanations about the different exhibitions that are in the museum. Nevertheless, the most impressive use of technology at Osaka Castle is a group of ten different hologram projections. This hologram technology interacts with real objects to explain historical events that occurred at the castle. During this part of the tour, the tourists’ attention is engaged with the history of the castle.

 In Gwangju, the May 18th Democratic Uprising was a historical event that transformed the history of South Korea. Like in Japan, hologram technology should also be used in Gwangju in order to help visitors engage with historical happenings. This technology can even be adapted to the events that occurred around the May 18th movement. Using hologram technology can help Gwangju and different organizations tell this story in a way in which individuals can interact and understand the events that occurred during the democratic movement of 1980.

 In a deluge of festivals using a light theme, Gwangju is in need of seeking a new breakthrough, while creating distinctiveness and differentiation, that separates themselves from competitors. That breakthrough would be implemented in a way that highlights the strengths of the symbolic meaning of Gwangju’s light festival, and at the same time, overcomes the weakness of spatial components by infusing life into the streets that connect the main areas in the festival. In order to achieve this goal, therefore, we recommend Gwangju pay close attention to Osaka’s Hikari-Renaissance.

Written by Kim Inho, Michaela M. Agtarap, Jose Carlos Sanchez, and Joo Jiyeon

Photographed by Jeong Sohee
 
 THE AUTHORS

 Kim Inho is studying political science and international relations at Chonnam National University. He’s also currently volunteering at Gwangju International Center as a member of the global culture team.

 Michaela M. Agtarap is a mechanical engineering student in the Philippines and was an exchange student in South Korea.

 Jose Carlos Sanchez is currently studying for his master’s in international business at HUFS. He graduated from ESEN in business and economics, and has worked at a regional company in Latin America as a market researcher.

 Joo Jiyeon has studied law in Chosun University and is currently preparing to enter Law School. Her hobbies include playing the violin, traveling, writing, and blogging.
 
 ※This article was originally published in Gwangju News February 2018 issue.

 Gwangju News is the first public English monthly magazine in Korea, first published in 2001 by Gwangju International Center. Each monthly issue covers local and regional issues, with a focus on the stories and activities of the international residents and communities. Read our magazine online at: www.gwangjunewsgic.com

-<원문 해석>-

 2017년 아시아문화포럼의 특별행사로 ‘국제청년캠프’가 11월12일부터 15일까지 열렸습니다. 청년캠프 부대 프로그램으로서, ‘새로운 시대의 청년들이 만드는 문화도시’라는 주제로 팀별 프로젝트 대회가 있었습니다. 모든 팀은 한국학생과 국제학생으로 구성되었으며 각 팀은 광주에 축제를 제안하는 미션을 받았습니다. 김인호, 미카엘라, 호세, 주지연 학생으로 구성된 Team E가 우승팀으로 선정되었으며, 일본 오사카 및 교토 여행권을 부상으로 받았습니다. 팀 제안서를 완성시키기 위해 12월 20일부터 22일까지 일본을 방문했습니다.

 광주시민들은 광주가 ‘빛의 도시’라는 공통된 인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도시 이름에 빛을 의미하는 ‘광’과 마을을 뜻하는 ‘주’만 봐도, 광주가 빛을 담고 있다는 것을 필연적으로 인지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빛’이 광주 정체성의 핵심이 되어야 한다는데 모두 동의할 것입니다.

 1997년 IMF 위기 이후 광주는 기존의 3차 서비스 산업을 대체할 새로운 산업으로 ‘광산업’에 집중하며 놀라운 성장을 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광산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관련 관광 상품이 전국적으로 크게 증가합니다. 결국 전국 곳곳에 ‘빛’을 테마로 한 수많은 축제가 생기게 되고, 광주가 갖고 있었던 ‘빛’이라는 정체성은 서서히 바래가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저희 광주의 청년들이 직접 나서서 광주의 문화적 정체성을 다시 되찾아야 할 때가 아닌가 생각하였고, 이번 일본의 여행을 통해서도 “광주의 빛이 가진 의미는 무엇인가?” 그리고 궁극적으로 “광주의 빛 축제를 어떻게 발전시킬 수 있을까”라는 질문에 답하고자 하였습니다.

 “승객여러분, 저희 비행기는 곧 간사이 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입니다.”라는 기내 방송 때문에 잠이 깬 우리는 자연스레 창문으로 몸을 젖혀 밖을 바라보았습니다. 드넓은 바다와 이를 껴안고 있는 오사카의 모습이 저희를 반겼습니다. 숙소를 들린 후 바로, 첫날 목적지인 오사카의 빛 축제로 향하였습니다. 축제가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전부터 다양한 프로그램과 크루즈선, 분수, 가로수 등 모든 것들이 빛으로 뒤덮여 있었고, 이를 바라보면서 서서히 음식과 음악에 몸을 맡기게 되었습니다.
 
오사카의 빛

 특히 6시가 되자, 네오르네상스 스타일의 역사적인 건물 벽에 표현된 대형 미디어파사드는 히카리 르네상스 정신을 보여주는 것 같았고, 나카노시마 도서관 벽면에서는 영사 매핑 쇼(Wall Tapestry Lighting Show)가 진행되었습니다. 또한 1920년대 레트로 디자인의 공회당과 공공 도서관의 만화경 같은 색감과 빛은 시청과 미도스지 길로 곧바로 연결되었는데, 저희는 다시 화려한 빛의 경관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것만 같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축제의 이름인 ‘히카리’ 즉 빛, 반짝거림을 의미하듯이 도시의 전체는 쉼 없이 반짝거리고 있었습니다.

 축제가 일어나는 모든 곳은 친구들과 혹은 연인들이 기억에 오래 남을 사진을 찍을 장소로 가득했습니다. 거의 100만개 이상의 LED조명이 히카리 르네상스에 사용되었는데, 광주는 이에 비해 빛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는 것만 같아 아쉬웠습니다.

 히카리 르네상스가 가지고 있는 물리적인 빛의 압도감은 분명 도시 사람들이나 관람객들에게 ‘빛’이라는 정체성을 강조하는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었습니다. 젊은 세대들에게 매력있는 기술과 미디어 아트를 축제의 공간에서만 활용할 뿐만 아니라, 도시의 거리와 골목 곳곳에도 조명 경관을 조성하는 것 또한 시민들로 하여금 그들이 빛의 도시에 살고 있다는 생각을 하게 만드는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광주에도 수많은 역사가 있지만, 특히 1980년 5·18민주화운동은 한국의 역사에서도 가장 중요했던 사건입니다. 그 역사속의 한 장면을 생생히 전달하기 위해 오사카성 안에서 사용되었던 홀로그램 기술을 활용할 수 있을 것입니다. 5·18민주화운동에서 중요한 장면들을 홀로그램을 통해 보여줌으로써, 광주가 담은 민주, 평화, 인권의 역사 그리고 여기에 빛의 기술까지 더해져 광주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의 기억에 오래 남게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두 도시의 축제 비교; 공간적 상징적 조합

 나카노시마는 오사카의 중심 도로이자 유명한 관광지인 도톤보리까지 뻗어 있는 미도스지 길과 연결되어 있습니다. 이 모든 축제의 중심 공간들은 조화롭게 위치해 있으며, 다양한 축제 프로그램들이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오사카가 기존에 도시의 정체성 형성을 위한 ‘물의 도시’ 프로젝트와는 다르게, ‘빛의 도시’ 프로젝트는 주로 상업적인 측면과 관광객을 이끄는데 중점을 뒀다는 점이 지적될 수 있습니다.

 반면 광주의 경우에는 이미 오래전부터(A.D 940 고려시대) “빛의 도시”로 여겨지기 시작했으며, 특히 광주의 빛 축제로 대표되는 ‘국제미디어아트 페스티벌’은 작품의 완성 과정에 관객들이 참여해야 하는 특성을 통해, 광주가 갖고 있는 민주, 평화, 인권의 도시라는 성격과 빛을 연결 짓기도 했습니다. 결국 국제미디어아트 페스티벌은 물리적인 빛의 공간에 더해 깊은 상징적인 의미를 갖게 된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사카에 비해 분명 공간적인 연결성과 조화에 있어서는 부족한 부분이 보이며, 만약 이러한 문제를 해결한다면, 광주의 빛 축제는 물리적이고 상징적인 특성을 모두 갖는 독보적인 축제로 거듭날 것입니다.
 
물과 빛; 서석로와 광주천

 히카리 르네상스를 더욱 아름답게 만들었던 요소 중에 하나는 바로 나카노시마 섬을 감싸고 있던 강과 그 강에 비춰진 도시의 아름다운 빛의 경관이었습니다. 이를 깨닫고 나서 과연 광주도 이와 유사한 자연 환경을 갖추게 되면 어떨까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고는 광주도 이미 축제의 중심지인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불과 50m 떨어진 곳에 광주천이 있다는 사실이 떠올랐습니다. 그렇다면 우리의 광주천도 축제의 공간으로 거닐만한 아름다운 모습을 하고 있을까요? 저희의 대답은, “네, 그렇습니다”였습니다.

 2016년부터, 광주광역시는 도시 재건 계획의 일환으로 광주천변과 다리에 새로운 야간경관을 조성하기 시작했습니다. 따라서 이 광주천을 축제의 중심 공간들과 잇게 된다면, 광주천의 아름다운 물과 빛을 관람객들에게 선사할 뿐만 아니라 건너편에 위치한 양림동과 사직공원, 그리고 빛고을 아트스페이스와 시민문화관이 위치한 광주공원까지 하나의 클러스터와 같이 연결지을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광주천의 다리들이 충장로에서 조금 걸어야 갈 수 있는 곳에 자리잡고 있어서 사람들 눈에 잘 띄지지 않는 상황입니다. 더불어 광주천으로 제대로 연결된 길이 없는데, 그 길을 매력있게 변모시키기만 한다면 광주천 쪽으로 자연스레 향하게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이를 위해 저희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앞을 지나 광주천으로 이어지는 그 길, 바로 ‘서석로’에 주목하게 되었습니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분수에서 광주천까지 50m에 달하는 이 길은, 길가에 위치한 웨딩샵들로 인해 “웨딩의 거리”로 이미 잘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나 그 웨딩샵 근처를 제외하고는 주위에 술집들이 자리잡아, 저녁시간대에는 취객들이 어슬렁거려 약간 꺼려지는 분위기가 남아 있습니다. 하지만 서석로는 미도스지 길과 유사하게 길 양쪽에 약 5m 간격으로 가로수들이 심어져 있어, 광주의 빛 축제의 중심지에서 광주천으로 이을 수 있는 물리적 공간으로서 좋은 조건을 갖추고 있습니다.
 
CT(문화기술)의 활용

 도시의 역사와 문화는 관광객들이 특히 방문하고 경험하고자 하는 중요한 요소입니다. 특히 창의적인 컨텐츠와 새로운 문화기술을 접하고자 하는 관광객들의 욕구에 따라 박물관과 역사유적지 역시 많이 발전해 왔는데, 이러한 측면에서 저희는 오사카에서 한가지 배울 점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오사카의 유명한 랜드마크 중 하나로 16세기 일본의 전국시대를 통일한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이야기가 담긴 곳, ‘오사카 성’. 저희는 그곳을 들어서는 순간부터 문화기술을 접할 수 있었습니다. 입구에서 제공되는 오디오 통역 가이드를 따라 성 안을 들여다 보던중, 저 멀리서 연기를 하는 듯한 소리를 듣고 찾아가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보이지 않았고, 벽면에 자리잡은 작은 유리벽 안에서 홀로그램에 비춰진 연기자들이 마치 사극의 한 장면처럼 역사를 재현하는 연기를 하고 있었습니다. 이를 통해 관람객들은 성에 숨겨진 역사 속에 고스란히 들어갈 수 있었고 이는 저희에게도 가장 인상 깊었던 경험으로 남아 있습니다.

 광주에도 수많은 역사가 있지만, 특히 1980년 518민주화운동은 한국의 역사에서도 가장 중요했던 사건입니다. 그 역사속의 한 장면을 생생히 전달하기 위해 오사카성 안에서 사용되었던 홀로그램 기술을 활용할 수 있을 것입니다. 518민주화운동에서 중요한 장면들을 홀로그램을 통해 보여줌으로써, 광주가 담은 민주, 평화, 인권의 역사 그리고 여기에 빛의 기술까지 더해져 광주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의 기억에 오래 남게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빛을 테마로 하는 축제들의 홍수 속에서, 광주는 자신의 축제를 차별화 시킬 새로운 돌파구를 찾을 때가 왔습니다. 이는 곧 광주만이 가지고 있는 빛의 상징적인 의미를 강조함과 동시에, 축제의 주요 공간들을 조화롭게 이음으로써 그 물리적인 약점을 극복해야만 가능할 것입니다. 따라서 이를 위해 저희는 광주가 오사카의 히카리 르네상스에 한번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글=김인호, 미카엘라 M.아그타라프, 호세 칼로스 산체즈, 주지연

사진=정소희

번역=김인호 (광주국제교류센터 자원활동가)

감수=박상열 (광주국제교류센터 회원지원팀 간사)
 
 글쓴이

 김인호: 전남대학교에서 정치외교학과를 전공하였고, 최근 광주국제교류센터의 글로벌문화팀장으로 자원봉사 활동을 하고 있다.

 Michaela M. Agtarap: 필리핀에서 기계공학을 전공하며 전남대학교의 교환학생으로 공부하고 있다.

 Jose Carlos Sanchez: 엘살바도르의 ESEN에서 경영경제학과를 졸업하였고 남미의 회사에서 시장조사 전문가로 일했으며, 현재는 현재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국제경영학 석사과정을 밟고 있다.

 주지연: 조선대학교에서 법학을 전공하며, 최근 법학전문대학원 입학을 준비하고 있다. 바이올린 연주, 여행, 글쓰기, 블로그를 취미로 한다.
 
 ※이 글은 광주뉴스 2018년 2월호에 실린 내용입니다.

 광주뉴스는 광주국제교류센터가 2001년부터 매달 발간하고 있는 한국 최초로 발간된 공식 영문 월간잡지이다. 매달 지역민과 지역의 이야기를 다뤄오고 있으며 특히 지역거주 외국인과 커뮤니티의 활동과 모습을 담고 있다. 온라인에서도 잡지를 볼 수 있다. (www.gwangjunewsgic.com).(뉴스검색제공제외)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도시, 사회적 약자를 보호할 수 있는가
 지난 8월 필자는 영국 런던에 갈 기회가 있었다. 런던에 함께 갔던 우리 ...
 [청춘유감] 여성노동의 평가절하에 맞서 싸우다...
 [편집국에서] “폭염은 감내해야 할 팔자”...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