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01.23 (화) 17:37

광주드림 기획 타이틀
 주말제안
 전라도
 생각하는교육
 숲나들이
 광주뉴스
 맑은강 푸른산
 인연
 나눔
기획광주뉴스
Lea Moreau
프랑스인 레아 모로우의 광주 체류기
기사 게재일 : 2017-10-18 06:05:02
▲ Lea on her bicycle trip in Europe.
 Imagine a bug that, after biting a human, causes a life-long disease with no cure. The only treatment available is so expensive that people sometimes take second and third jobs, even creating new industries just to subsidize the cost of this affliction. Signs and symptoms include inability to focus; daydreaming or hallucinations; extreme stress; inability to maintain or manage a consistent income; sudden inexplicable longings for unreal or past situations; missing work, family commitments, or other important dates; general dissatisfaction; and possible adverse alterations to personality. Now, imagine that you are eight years old and are bitten by this bug. Suddenly, your whole world changes. You had a whole life ahead of you, and now you have no choice but to focus all your youth and energy toward this disease.

 This serious condition, often referred to as the “travel bug,” got to Lea Moreau on a trip in Bali with her family, and her life has never been the same. She looks back on the trip saying her recurring thought was “Oh, the world is so big!” Traveling by motorbike with local guides, Lea experienced food, language, and culture in a way that made her more aware of travel, particularly in Asia, at a young age.

 After the experience, Lea’s education certainly prepared her for a life of adventure. The two high schools she attended offered classes and extra-curricular activities ranging from entrepreneurship to rock climbing, from scuba diving to aviation to humanitarian fundraising. She studied Japanese, and in doing so, was introduced to K-pop, and Korean food and culture. She soon found herself drawn more and more toward a life in Asia.

 As Lea fought her travel bug case, she found that the best way to deal with it was simply to travel. During her time in high school, she found herself frustrated by the inability to communicate with “interesting people [she] met all the time” and wanted to learn English to break down the barrier. Through a work exchange program, HELPx, she was able to spend a working holiday in Australia. Because of her scuba diving experience in high school, she was drawn to Australia for the Great Barrier Reef and other diving opportunities. She spent time with friends exploring the Outback, particularly the national parks.

 After completing a year in Australia, Lea recalls a conversation with her mom. Lea says, “She wasn’t surprised I wanted to spend more time abroad; she just said she only promised me one year in Australia, so I went back to France to study.” Lea made a compromise with her mom: she took online classes to count toward her tourism degree while she lived in Thailand. She was also able to obtain an internship towards her tourism degree because the director of the language school where she studied spoke French. Lea recounts, “My mom felt like if I had any trouble, [the language school director] could help me out.”

 After one year studying in Thailand, during her summer vacation, Lea took a trip with a friend to several Southeast Asian countries, titling the trip “Leo and Lea Lost in Asia,” and planning to bike the whole thing. Realizing that this was somewhat impractical, the friends decided to incorporate hitchhiking and busing into the trip in order to cut down on both time and exhaustion levels.

 The pair started by hitchhiking through Kuala Lumpur, Malaysia; then hit Singapore, walking through most of the small country; and despite the heat and humidity, braved doing the same in Bali. Next, they went to Lombok Island to see the Rinjani Volcano and to Gili Island for the scuba diving. Laos and Vietnam were covered in a 700 kilometer bike trip, followed by Cambodia done primarily by bus.

 Because most countries require a bachelor’s degree for immigration, and many companies require it for hiring, Lea returned to France to sit for her final exam for her associate’s degree, but found it hard to stay in one place. She transferred to Sup-de-Co La Rochelle as a junior, but found that they required an additional internship of her. There were many pointers for South Korea as the next step: flights from Chiang Mai to Incheon are cheap, and Lea had already visited three times during her stay in Thailand. During the third of these trips, she met a man who she calls a “random Interpol guy at a bar out there.” It was nearly a year later that she contacted him again. “It was so crazy,” Lea insists, “if I hadn’t met him, I would never have made it out here.”

 Lea spent her first year in Korea as an intern at Pedro’s House and Voyager’s Cafe, a joint guesthouse and coffee shop located in Gwangju’s Seo-gu district. Known for being traveler-friendly and internationally themed, Lea’s primary role there centered on creating a guidebook for the guests, both local and foreigner. She says that Jeonnam Province, specifically, attracted her attention because there is such a limited amount of information available in any language for travelers to the area, and what was available was sloppy, boring, or ugly. She wanted to provide interesting content that would draw both locals and tourists to explore the area more because, she says, “there’s so much to see and do that no one really knows about. People would say, ‘oh, there’s nothing there, it’s so boring,’ and that’s really not true.” Her typical schedule as an intern was to spend two days researching a new location, one day exploring, and about two days writing and editing. Other responsibilities included cleaning, welcoming guests, and assisting with various activities put on by the guest house.

 During her time as an intern, Lea created “Leadventure,” a YouTube channel she uses as a platform for vlogging and informational travel videos. She wanted to make something available online as she was creating the guidebook for the guesthouse and found that most foreigners are only familiar with the larger cities like Seoul and Busan. After Lea’s internship ended, she decided to stay on with the guesthouse, as Pedro, the owner of Voyagers’ and Pedro’s House, saw her work and encouraged her in it. Pedro and Lea worked together on an idea they call “Jeolla Go.” Lea’s new schedule now includes writing scripts for the video, filming and editing, and working with locals to find the best hidden gems in Jeolla, as well as learning the Korean language and how to operate the cafe.

 Lea says her dream for the future is to be a travel specialist for Asian countries (whether in Korea or elsewhere). She says she’d like to work on videos or TV in order to inspire others to discover the country they are living in, whether they are natives or expats. In essence, Lea is working toward spreading the travel bug that bit her at age eight in hope that the whole world may become infected, too.
Written by Madeline Miller
Photos courtesy of Lea Moreau

-<원문 해석>-
 한번 물면 평생 아픈 병에 걸리게 하는 벌레가 있다고 상상해보자. 유일한 치료법은 너무나 비싸 2~ 3개 부업을 해야 하고 심지어 치료비 보조를 위해 새로운 산업이 창출되고 있다. 이 질병의 징후 및 증상으로는 집중력 장애, 몽상 또는 환각, 극도의 스트레스, 지속적인 수입 유지 혹은 관리 능력 저하, 비현실적이거나 예전 상황에 대한 알 수 없는 갑작스러운 갈망, 일, 가족에 대한 헌신 또는 중요한 날짜에 대한 건망증, 매사 불만족, 성격의 부정적 변화를 들 수 있다. 그러면 이제 여덟 살인 당신이 이 벌레에 물렸다고 가정해보자. 당신의 세계는 갑작스레 변할 것이다. 한때 앞날이 창창했지만 이제는 모든 젊음과 에너지를 이 병에 쏟아야 한다.

 레아 모로우 씨는 가족과의 발리 여행 중 흔히 ‘여행벌레’라 불리는 심각한 병에 걸리며 그녀의 삶은 예전과는 달라진다. 그녀는 자신의 여행에 대해 떠올리며 여행 중 “세상은 정말 넓구나!”라는 생각이 계속 들었다. 현지 가이드와 오토바이를 타고 여행하며 어릴 적 레아는 음식과 언어, 문화를 경험하고 여행, 특히 아시아에서의 여행에 대해 점차 알아가게 된다.

 그러한 경험을 하고 레아는 교육을 받으며 모험으로 가득한 삶을 확실히 준비하게 된다. 고등학교 두 곳을 다니며 정규 수업 외에 기업가정신에서 암벽등반, 스쿠버 다이빙, 항공술, 인도주의적 기금모금에 이르는 특별활동 교육과정 또한 받는다. 일본어를 공부하며 한국 대중가요, 음식 및 문화까지 알게 되면서 그녀는 곧 점점 더 아시아에서의 삶에 끌리게 된다.

 여행벌레와 싸우며 그녀는 그냥 여행을 하는 것이 이것에 대응하는 가장 좋은 방법임을 알게 된다. 고등학교를 다니며 자신이 ‘만나온 재밌는 사람들’과 제대로 소통할 수 없다는 사실에 좌절하고 그러한 장벽을 깨기 위해 영어를 공부하게 된다. 또한 직업교류 프로그램인 ‘HelpX’를 통해 그녀는 호주에서 워킹홀리데이를 경험한다. 고등학교 당시 스쿠버다이빙을 배운 덕분에 그레이트배리어리프 및 다른 다이빙 관련 경험을 할 수 있는 호주에 끌리게 된다. 그녀는 종종 친구들과 함께 호주 오지 지역, 특히 국립공원을 탐험하며 시간을 보냈다.

 그녀는 호주에서 한 해를 보낸 후 어머니와 나눈 대화를 회상한다. 그녀의 어머니는 그녀가 외국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고 싶어 한다는 사실에 대해 놀라지 않았으며 호주에서 1년만 있기로 했기 때문에 학업을 위해 프랑스로 돌아간다. 그녀는 어머니와 타협을 통해 태국에 머물며 온라인 강좌를 수강하고 관광 학위를 취득하기로 한다. 또한 그녀가 다니던 어학원 원장이 프랑스어를 했기 때문에 관광 학위와 관련된 인턴십 기회를 얻게 된다. “어머니는 만약 나에게 문제가 생기면, 어학원 원장이 도와줄 거라 생각했다.”

 1년 동안 태국에서 공부한 후 여름방학 동안 레아 씨는 그녀의 친구와 동남아 국가들을 여행하고 자신들의 여행을 “아시아에서 길을 잃은 레오와 레아”라 부르고 전체 기간 동안 자전거로 이동하고자 계획했다. 하지만 계획이 다소 비현실적이라는 것을 깨닫고 히치하이킹과 버스를 병행해서 시간과 체력을 아끼기로 결정한다.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히치하이킹을 통해 여정을 시작하며 그들은 대부분 작은 시골을 걸으며 싱가포르를 여행하고 열기와 습기를 뚫고 인도네시아 발리에서도 종횡무진하게 된다. 다음으로 인도네시아 롬복 섬에 가서 린자니 화산을 보았고 길리 섬에서는 스쿠버 다이빙을 했다. 라오스와 베트남에서는 700 킬로미터 거리를 자전거로 여행했고 이후 캄보디아에서는 버스로 여행하였다.

 대부분의 나라들이 이민 조건으로, 또한 많은 기업들이 고용 조건으로 석사학위를 요구하기 때문에 그녀는 프랑스로 돌아와 준학사 학위 취득을 위해 최종 시험을 치렀지만 한 곳에만 머무는 삶은 힘들다는 점을 깨닫는다. 그녀는 숩데코 라로셸 대학에 3학년으로 편입했으나 추가적으로 인턴십이 필요하다는 점을 알게 된다. 다음 단계로 한국을 가기로 정하게 된 여러 이유가 있었다. 일단 태국 치앙마이에서 인천으로 가는 항공편이 저렴했고 태국에 있는 동안 이미 세 차례 한국을 방문한 적이 있었다. 세 번째로 한국을 방문했을 때 그녀는 “어느 술집의 아무개 인터폴 남자”라 그녀가 부른 한 남자를 만났는데 거의 1년 만에 그에게 다시 연락을 하게 된다. “이것은 정말 미친 짓이었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그를 만나지 않았더라면 한국에 결코 오지 못했을 것이다.”

 레아 씨는 한국에서 첫 해에 광주광역시 서구에 위치한 게스트하우스 겸 커피숍인 페드로 하우스와 보이져스 카페에서 인턴으로 일한다. 여행자 친화적이고 국제적으로 알려진 그곳에서 그녀가 주로 한 일은 지역인과 외국인 손님을 위한 안내책자를 만드는 것이었다. 그녀는 전남이 여행자를 위한 외국어로 된 정보가 제한적이고 있더라도 그 내용이 엉성하고 지루하고 별로였던 탓에 더욱 관심을 갖게 되었다고 말한다. 그녀는 ‘전남에 남들이 잘 모르는 볼거리와 할 것들이 무척 많기 때문에’ 지역민과 여행자들의 흥미를 끄는 콘텐츠를 제공하여 그들이 이곳을 더 여행하도록 하고 싶었다. 어떤 이들은 ‘(전남에는) 아무것도 없고 너무 지루해’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이는 틀린 말이다. 인턴으로서 그녀의 일과는 이틀 동안 새로운 지역에 대해 조사하는 것인데, 첫날은 답사를 하고 이후 이틀간은 답사한 내용을 작성하고 편집한다. 다른 업무로는 청소, 접객, 게스트하우스의 여러 활동 지원이 있다.

 인턴으로 지내는 동안 그녀는 ‘레아의 모험(Leadventure)’이라는 유튜브 채널을 만들어 동영상 블로그와 여행정보영상 플랫폼으로 활용하고 있다. 게스트하우스의 가이드북을 만들며 온라인상에서 이용 가능한 것을 만들려 했고 대부분의 외국인들이 서울이나 부산 같은 큰 도시들만 알고 있다는 점을 알게 된다. 인턴십이 끝나고 보이져 카페, 페드로하우스의 주인인 페드로 씨가 그간 그녀가 해온 것을 보며 격려해주었기 때문에 레아 씨는 게스트하우스에서 계속 일하기로 결정한다. 페드로 씨와 레아 씨는 ‘전라고(Jeolla Go)’라 불리는 프로젝트를 위해 협업중이다. 현재 레아 씨가 새로 하는 일은 한국어와 카페 운영에 대해 배울 뿐 아니라 영상 스크립트 작성, 촬영, 편집, 전라도의 숨은 보석을 찾아 지역민들과 소통하는 것이다.

 그녀의 꿈은 한국 또는 아시아 다른 나라의 여행 전문가가 되는 것이다. 그녀는 한국인이든 외국인이든 그들이 살고 있는 나라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도록 영감을 주는 비디오나 TV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어 한다. 레아 씨는 8살 때 그녀가 물린 ‘여행벌레’를 전 세계에 널리 퍼뜨리는 일을 하고 있는 것이다.
글=마들린 밀러
사진=레아 모로우
번역=윤영호<광주국제교류센터 간사>
Lea in thailand.
Lea and Leo in Malaysia.

(뉴스검색제공제외)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딱꼬집기]지속가능 공동체 최봉익 선생님의 ‘계, 실,
 용진산 아래 본량동을 찾았다. 수년 간 광주를 중심으로 지역 현장을 답사해...
 [청춘유감] 이것은 오랫동안 반복된 일이다...
 [편집국에서] 언론의 자유, 소유주의 자유...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와글와글 기아 타이거즈] 정성훈 입단
[이용교의 복지상식]건강보험 선택진료비가 사라졌다
상반기 공채, 3월·4월을 주목하라
정병석 전남대 총장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추진”
[노동상담]눈길 출퇴근 사고도 산재 보상
“광주형 고교학점제…기대감 속 대비책 논의”
‘일자리 안정자금 혜택’ 4대 보험 미가입자 자진신고를
학점 3.5점, 토익 733점, 자격증 2개…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