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02.22 (목) 16:31

광주드림 기획 타이틀
 주말제안
 전라도
 생각하는교육
 숲나들이
 광주뉴스
 맑은강 푸른산
 인연
 나눔
기획생각하는교육
[시, 소설을 만나다]진정한 날개가 무엇인가
문우주
기사 게재일 : 2017-11-13 06:05:01
 우리의 등에는 날개 뼈가 있다. 마치 날개처럼 양쪽에 돋아나 있는 그 뼈는 인간이 퇴화하면서 가지게 된 무언가가 거세되고 남은 흔적일 것이다. 우리는 날개를 가지고 있었기에 일부를 잃었다. 인간에게 이러한 비상인 뇌 등이 주어지지 않았다면 인간은 살아남지 못했을 것이다. 당시에는 날개라고 생각했던 그것들은, 현재 우리가 비상하고 남은 깃털의 잔해처럼 지금 우리에게 오롯이 비상을 위한 수단으로만 여겨지진 않는다. 인간의 뛰어난 머리는 결국 환경오염이나 인간의 존엄성, 그들 자체를 해치는 복제 기술까지 만들어냈고 그에 우리의 날개는 서서히 상대적으로 꺾여가고 있다.

 ‘박제 되어버린 천재’, ‘천재가 무엇인가?’ 남들과는 다른 무언가를 가지고 태어난 이들. 그 무언가가 남들에게 부러워 보이고 그 사람이 비상하고 있는 것처럼 보였을 때에야 그들은 날개를 달고 태어난 천재라고 인식된다. 모두가 가지고 있는 것이라면 그것은 날개가 아니다. 남들과는 다른 무언가가 그들의 등에 돋아났을 때 그리고 그것이 그 시대의 사람들이 원하는 것일 때야 비로소 그것은 등에 난 혹이 아니라 날개처럼 보이는 것이다. 날개를 달고 태어났다고 다 천재가 아니다. 날개는 누구에게나 있다. 다만 그 날개가 시대를 가로질러 찬양받는 것이라면 그는 천재인 것이다. 공부를 잘하는 비상한 머리, 이것이 우리 시대의 날개이다. 이 날개를 달고 태어난 이들은 거침없이 날개를 펼쳐 하늘로 비상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다른 날개를 가지고 태어난 자들은? 그들이 지닌 것은 날개가 아니다. 이 시대의 사람들에게 찬양받지 못하는 것이라면 그것은 날개가 아니며 날개로서의 가치라고 취급받지도 못한다. 그리고 그들의 날개는 단호한 기준에 의해서 거세된다. 날개를 잃은 그들은 추락하고 그 시대에서 잊힌 자가 된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 거세당한 그들의 날개가 시대의 또 다른 기준이 될 때 즈음에서야 이미 추락하고 없는 그들은 미래에 의해 박제되어버린 천재라고 찬양받는다.

 진정한 날개가 무엇이고 진정한 천재가 무엇인가. 그들은 어디에 있는가? 나의 옆에, 당신의 옆에, 우리 사이에 스며들어 있다. 시대를 제대로 타지 못한 날개는 제 몸을 바로 펴지도 못하고 꺾인다. 진정한 천재는 없다. 한 시대에서 찬양받았더라도 그 시대를 지난다면 그는 잊혀진 천재일 뿐이며 우리는 결국 날개가 꺾인 누군가인 것이다.

 그들이 원하는 기준, 그들이 부러워하고 바라는 것. 그것에 의해 결정되는 최고의 날개와 천재는, 얼마나 덧없는가. 잔혹하지만 이러한 날개는 역시나 아름답고 모두에게 사랑받는다. 어쩌면 지금도 어딘가에 있을 천재들은 그들의 날개를 거세당하지 않기 위해 숨기고 있을지도 모른다.
문우주<수완 하나중2>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감히 오월정신을?
 내게 있어서 광주정신이란 정말 특별한 의미와 자부심을 갖게 해주는 것이다....
 [딱! 꼬집기] [딱꼬집기]핑크퐁 상어가족과 ...
 [편집국에서] 언론의 자유, 소유주의 자유...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