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10.19 (금) 13:48

광주드림 기획 타이틀
 주말제안
 전라도
 생각하는교육
 숲나들이
 GwangJu News
 맑은강 푸른산
 인연
 나눔
기획전라도
[전라도]나 혼차 살지 않는다
기사 게재일 : 2017-12-08 06:05:01
 <생명은 그래요./ 어디 기대지 않으면 살아갈 수 있나요?/ 공기에 기대고 서 있는 나무들 좀 보세요.// 우리는 기대는 데가 많은데/ 기대는 게 맑기도 하고 흐리기도 하니/ 우리 또한 맑기도 흐리기도 하지요.// 비스듬히 다른 비스듬히를 받치고 있는 이여.>
(정현종, ‘비스듬히’)

 때로는 수렁, 때로는 깔끄막. 고단한 생애의 길에 위로를 나눌 그 한 존재.

 전분이(88·임실 덕치면 천담리 천담마을) 할매한테는 ‘탄생이’가 그런 벗이다.

 “우리 딸이 애미를 갖다 줬어. 새끼 두 마리를 낳고 지그 애미가 조깨 있다 죽었어. 한 마리는 딸이 가져가고요 놈이 내한테 남았어. 애미는 갔어도 새로 탄생해서 내게로 왔은게 ‘탄생이’라고 이름을 지었어.”

 이제 집에 들어설 적에 적막을 맞닥뜨릴 일이 없다.

 “인자 식구여. 나 들오문 반가라고 컹컹컹컹 짖고 좋아라고 호딱호딱 뛰고 나 나가문 설워라고 해. 낯색에 지속으로 슬픈 맘이 다 비쳐갖고 앉아 있어. 그 얼굴이 걸려서 나감서도 ‘할매 언능 오께 잉’ 그러고 몇 번이나 위로를 허고 나가.”

 그의 기쁨에 더불어 웃고 그의 슬픔에 함께 물큰해지는, 벗이란 그런 것이다.

 “영감은 젊어서 가뿔고 2남3녀 키와서 다 내보내고 집에 우두커니 들앙거 있으문 말 한 자리 내놀 일이 없는디 탄생이랑 삼서 말허고 웃고 그래.”

 할매는 인제 “나 혼차 산다”고 안하고, “나하고 탄생이하고 우리 둘이 산다”고 말한다.

글=남인희·남신희 ‘전라도닷컴’ 기자
사진=박갑철 ‘전라도닷컴’ 기자

※이 원고는 월간 ‘전라도닷컴’(062-654-9085)에도 게재됐습니다.(뉴스검색제공제외)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우리가 원하는 도시, 푸른 광주의 꿈
 풀벌레 울음소리가 그치기 전, 서릿발이 돋았다. 무주와 설악이 영하로 내려...
 [청춘유감] 제1회 광주퀴어문화축제 개최를 축...
 [편집국에서] “폭염은 감내해야 할 팔자”...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