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07.16 (월) 18:05

광주드림 기획 타이틀
 주말제안
 전라도
 생각하는교육
 숲나들이
 GwangJu News
 맑은강 푸른산
 인연
 나눔
기획전라도
[전라도]오늘의 짐
기사 게재일 : 2017-12-08 06:05:01
 ‘우공이산(愚公移山)’이라고, 그 옛날 중국 사람 우공은 나이 90세에 집앞을 가로막는 태행산과 왕옥산을 옮길 생각을 하였다. 지게에 흙을 지고 발해 바다에 갔다 버리고 돌아오는데 꼬박 1년이 걸렸다. 내가 죽으면 내 아들, 그가 죽으면 손자가 계속 할 것이니 그러다 보면 언젠가는 길이 날 것이라 하였다. 이 굿굿한 믿음에 두 산의 산신령이 상제에게 호소하여 결국 산을 멀리 옮겨주었다는 해피엔딩의 고사.

 섬진강 물굽이가 내려다뵈이는 구담마을(임실 덕치면 천담리) 이승재(84) 할아버지의 이야기엔 산신령도 상제도 등장하지 않는다.

 그이가 지게를 처음 진 것이 일곱 살 때였다. 그동안 지고 나른 것들을 쌓으면 동산 하나를 이루고도 남을 만할 것이다.

 이날평생 묵묵히 지게 앞에 무릎 꿇기를 마다하지 않았다. 오늘의 짐은 오늘 지었다. 내일은 내일 몫의 짐이 있는 줄 아는 까닭이다.

 “아들이 여섯 딸이 넷, 10남매를 키왔어.”

 아버지의 자리는 그토록 무거운 것이었다.

글=남인희·남신희 ‘전라도닷컴’ 기자
사진=박갑철 ‘전라도닷컴’ 기자

※이 원고는 월간 ‘전라도닷컴’(062-654-9085)에도 게재됐습니다.(뉴스검색제공제외)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성평등추진체계’ 없이 ‘일자리 시장’없다
 2018년 7월 한국은 기성세대가 만들어 놓은 사회에 불만을 표하며 거리로...
 [청춘유감] 내가 신자유주의에 반기를 든 이유...
 [편집국에서] 초대형 슈퍼 울트라 표적, ...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