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10.22 (월) 06:05

광주드림 기획 타이틀
 주말제안
 전라도
 생각하는교육
 숲나들이
 GwangJu News
 맑은강 푸른산
 인연
 나눔
기획전라도
[전라도]오래된 마을에서 온 편지
섬진강 마실<3>
“밥 마니 묵어라” 또 그 소리
기사 게재일 : 2017-12-08 06:05:01
 밭두렁을 마당 평상으로 옮겨온 것인가.

 깻잎 물외 참외 가지 고추 상추…. 어매의 마음이 평상을 가득히 채웠다.

 큼지막한 푸대 자루에 다북다북 채워 넣고 그도 모자라 봉다리까지 얹었으니 이것이 바로 ‘공든 탑’.

 순창 적성면 석산리 강경마을 박순애(78)·김병수(81) 부부 댁. 오늘은 막내딸 영숙(46)씨가 모시러 와서 전주 병원에 가는 날이다. 막내딸한테 챙겨줄 보따리 보따리가 어매 아비의 외출 준비의 첫머리였다. 새복부터 밭으로 마당으로 종종걸음.

 뭐이든지 자식들한테 아낌없이 퍼줘야만 오지고 떳떳한 어매 본능의 발동이다.

 “시집온게 식구가 열야달이여. 시할머니 시할아버지 시어머니 시아버지, 요 냥반이 큰아들인디 성제가 아홉, 부모 잃은 친척애기들이 너이. 여그 산골에서 묵고살기가 아조 힘들었어. 자석들 밥도 지대로 못 믹였어. 끄니끄니마다 엔간한 집 대사여. 밥 한번 지을라문 샘베저고리가 다 젖어불어. 보리쌀을 두 확독썩을 갈문 낮에 밥이 또 없어. 돌아서문 밥을 또 히야 혀. 근게 애기들은 학교에 싸갖고 갈 밥이 없응게 점심을 굶고와. 저닉이라고 배부르게 먹을 수 있가니. 가난헌게 놈 허는 짓을 못하고 살았어.”

 그래서 시방도 어매는 자식들이 집에 와도 “밥 마니 묵어라”, 자식들한테 전화가 와도 “밥 마니 묵어라” 소리를 노상 달고 산다.

 “근게 울애기들이 그래. 울엄마는 또 그 소리, 밥 마니 묵어라 그 소리.”

글=남인희·남신희 ‘전라도닷컴’ 기자
사진=박갑철 ‘전라도닷컴’ 기자

※이 원고는 월간 ‘전라도닷컴’(062-654-9085)에도 게재됐습니다.(뉴스검색제공제외)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전라도]정년 연장 현역 나이롱백
 ☞ [전라도]나 혼차 살지 않는다
 ☞ [전라도]박분이 할매의 쇼핑
 ☞ [전라도]오늘의 짐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우리가 원하는 도시, 푸른 광주의 꿈
 풀벌레 울음소리가 그치기 전, 서릿발이 돋았다. 무주와 설악이 영하로 내려...
 [청춘유감] 제1회 광주퀴어문화축제 개최를 축...
 [편집국에서] “폭염은 감내해야 할 팔자”...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