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01.22 (월) 18:08

광주드림 기획 타이틀
 주말제안
 전라도
 생각하는교육
 숲나들이
 광주뉴스
 맑은강 푸른산
 인연
 나눔
기획광주뉴스
Josh Garcia: Voyaging Onward
끊임없이 여행하는 조쉬 가르시아
기사 게재일 : 2017-12-13 06:05:01
▲ photo by eden jones.
 Unless you’ve been living under a rock for the past year, you’ve probably heard Josh Garcia’s name mentioned more than a few times. The Texas native lived in Gwangju from September 2016 to September of this year and during that time rocked the live music stages around the city as a singer-songwriter, both as a solo artist and with two bands, Galaxy Hotel and CCTV. He also contributed to the Gwangju Blog, writing pieces focused primarily on artists’ work throughout the city. Additionally, he was a strong and regular writer for the Gwangju News. Before he left to travel Asia, I had the opportunity to chat with Josh about his experience living in Gwangju and his parting thoughts on a community he deems “truly special.”
 
 -Gwangju News (GN): How did it come about that you, Josh Garcia, came to Gwangju?

 △I had always wanted the experience of traveling abroad but never really got too far outside of the States. A lot of people recommended Korea as a great country to live and teach in, so after putting it off for about six years, I decided to take the plunge.
 
 -GN: You were involved in a number of projects and bands before coming to Gwangju. Can you tell us a bit about those or some notable projects you’ve been or still are involved with?

 △I don’t think I really seriously played in a band until about 2012, but I’ve kept pretty busy since then. I was collaborating a lot with my close friend, Donnie Simmons, for several projects ranging from indie, funk, pop, and hip hop, our most notable being Stereo Control. I played guitar and sang in another group around that same time that was more of a country-fried Beatles vibe, called Coyote Cyanide. That was another band that formed from a long-time friendship with folk-rock master, Neal McAlister. Also, I was drumming in a band called Chingalotus that was sort of a musical obstacle course. The songs were respectively written by my friends, Denver Williams and Charles Marchbanks, who could jump from psychedelic punk to country to math rock. I really learned a lot from playing and learning their material. Those three bands were constantly writing, gigging, and recording through 2014 and 2015. In 2016, Carleen and I set out to tour the states as Galaxy Hotel and live in an old Econoline van. We had formed over the course of busking for a few months, while learning covers and writing originals. I felt totally naked at the time, playing as an acoustic duo after I had been in bands for so long.
 
 -GN: Galaxy Hotel made quite a splash here in Gwangju. What inspired the name? You’ve played a bunch of gigs around the world. Do you hope to make it big with Galaxy Hotel?
 
△We’ve had a blast here in Gwangju and will definitely continue to perform as we travel. We actually borrowed the name from this seedy hotel that was near my old apartment in Dallas. We thought it had a nice, cosmic ring to it and feel it acknowledges the temporary stay we all have as beings here in the universe. The band is really about embracing the present and making peace. Our biggest goal is to have fun.
 
 -GN: You’re a multi-talented musician. Can you compare and contrast the experience and energy you feel when playing, say, drums vs. guitar?

 △That’s a really interesting question. I started out taking piano lessons from a little old lady down the street for about four years when I was in elementary school. That really helped give me a good foundation and taught me the basics of theory. Then in sixth grade, I joined the school band as a percussionist, and had a great experience with orchestral music, jazz band, drum line, and everything else I could get my hands on. I probably should have majored in music in college, but I was (am?) really clueless. I still played in a few Afro-Cuban ensembles and even did a year of steel pans while at university, but it was so tough to have my drum set in living situations, so I started playing guitar and writing songs. I think I end up trying to fuse the two mind sets by playing drum parts that are melodic and complementary, and guitar parts that are groove-based and rhythmic. I’m not sure if that answers your question, but I love them both as an opportunity to simply create.
 
 -GN: You’ve enjoyed success with local band CCTV as the front man and lead singer-songwriter. Most of those original songs you had already written and recorded before. Have they evolved in a five-piece band setting?

 △Definitely! These songs have all evolved in ways that I could have never done on my own. The influence of each musician in the group really shines through and brings my basic arrangements to life. Jon was very hands-on with arrangements of the songs and instrumentation. Especially when I look back to my demo of “Pachinko Machine,” in comparison to the live album version with CCTV, there’s a whole new element there that adds weight and power. Ryne’s bass line in “Voyager’s Dream” is another example, where he employs this special low-end funk that is totally his own creation. Dan was instrumental in giving “Lil Chula” that crisp, sexy Mark Ronson feel. And of course, the layering from your piano, on songs like “Catch 88” and “Under the Gun,” brings so many new colors to the chords. The solos were very inventive too.
 
 -GN: You have a knack for clever, colorful wording in both your songs and your journalistic writing. Writing is a major passion of yours, and you’ve done great work interviewing some of the people here in Gwangju. Is writing or journalism something you do purely for pleasure or something you’d consider pursuing as a career?

 △I love writing, and it always seems to come out much better when I’m really enjoying it. I’ve recently started to look more into certain types of storytelling techniques and always enjoy learning about different literary devices, but ultimately, I just try to open my head and let it all fall out. If someone is ever willing to pay for me that, I’d happily take the pay, but if not, I just plan to enjoy it for what it is.
 
 -GN: What are a couple of things that you’re really going to miss about Gwangju? Would you consider coming back?

 △The artistic community in Gwangju is truly special. Mainly, because it is very active for a good range of mediums: theater, music, visual art, writing, etc., I really appreciated being a part of it and the fact that it was so accessible. In general, the expat community in Gwangju made a big difference in day-to-day survival and spontaneous friendships. Dreamers and Speakeasy were weekly beacons for me. Also, all of the fun events put on by the GIC and ACC. In general, it was a very friendly and safe place. I’ve lost track of how many times random Koreans went out of their way to help me out, even if they didn’t know any English. The surrounding mountains were always very comforting and beautiful, too. It will always have a place in my heart, but I’m not sure when I’ll be back. It’s opened up my desire to explore even more places that I’ve never heard of!
 
 -GN: What’s next for Josh Garcia?

 △Currently, I’m traveling around to Japan, Thailand, Australia, and New Zealand for the next few months, then back to Austin, Texas with my girlfriend. I think we will use that as a home base for a while to create more art/music and gorge ourselves on Tex-Mex, but like I mentioned earlier, we want to keep traveling and opening up ourselves to new experiences. As Joe Dirt once said, “Life’s a garden. Dig it!”

Interviewed by Andrew Vlasblom

Photos courtesy of Tim Whitman, Eden Jones, and Park Tae-sang

-<원문 해석>-

 지난 몇 년간 세상을 등지고 산 게 아니라면 조쉬 가르시아라는 이름을 한, 두 번은 들어 봤을 것이다. 텍사스 출신의 그는 2016년 9월~2017년 9월 광주에 머물며 ‘갤럭시 호텔’, ‘CCTV’와 같은 밴드들과 함께 솔로 아티스트 혹은 싱어송라이터 활동하며 라이브 연주로 무대를 뒤흔들었다. 또한 광주 곳곳의 작가들의 작품에 관한 주제로 광주 블로그에 글을 연재했고, 광주 뉴스에도 좋은 글을 꾸준히 기고했다. 아시아로 여행을 떠나기 전 그와 인터뷰를 통해 광주에서 살았던 경험과 광주를 떠나며 전하고 싶었던 얘기를 들을 수 있었다.

 -광주에 오게 된 계기는?

 △항상 외국으로 여행을 하고 싶었지만 미국 밖으로 그리 멀지 가보지 못했다. 주변의 여러 사람들이 한국이 살기 좋고 가르치는 일을 하기에 좋은 곳이라 했다. 그래서 6년 정도 이를 미뤄오다 결국 떠나기로 했다.

 -광주에 오기 전 여러 프로젝트와 밴드에 참여해 온 걸로 아는데, 그 중 기억에 남거나 여전히 참여 중인 프로젝트가 있다면?

 △2012년 까지는 밴드에서 그다지 활발히 활동하지 않았지만 이후 많이 바빠졌고, 절친인 도니 시몬스와 인디, 펑크, 팝, 힙합에 이르는 다양한 프로젝트를 함께 했으며 그 중 가장 주목할 만한 작업은 ‘스테레오 컨트롤 되기’였다. 당시 컨츄리적 비틀즈 분위기가 나는 ‘코요테 청산가리’라는 밴드에서 기타 연주와 노래를 했는데 이는 제 오랜 친구이자 포크 록 마스터인 닐 맥앨리스터와 함께 결성한 밴드였다. 뿐만 아니라 일종의 뮤지컬 장애물 코스인 친가로투스라는 밴드에서 드럼을 연주했다. 사이키델릭 펑크에서 컨츄리, 매스 록의 장르를 넘나드는 음악을 한 제 친구인 덴버 윌리엄스와 찰스 마치뱅크스가 각각 작곡을 맡았다. 그들이 만든 곡을 연주하며 많은 것을 배웠다. 이 세 밴드들과 함께 2014년부터 2015년까지 꾸준히 작곡, 공연, 녹음 활동을 했다. 2016년 칼린과 함께 오래된 이코노라인 밴에서 머물며 갤럭시 호텔 밴드의 일원으로 미국 투어를 했고 커버곡을 배우고 원곡을 작곡하며 몇 개월간 버스킹을 하기도 했다. 밴드 생활을 오래하다 어쿠스틱 듀오로 활동하게 된 건데 당시 완전 벗겨진 느낌이었다.
 
 -갤럭시 호텔이 광주에서 상당한 인기를 끌고 있는데 밴드 이름은 어디서 영감을 받은 건지? 그리고 세계 여러 곳에서 공연들을 했는데 앞으로 갤럭시 호텔 밴드와 함께 큰 성공을 이루고자 하는지?

 △광주에서 정말 좋은 시간을 가졌고 앞으로도 여행을 하며 공연을 계속해 나갈 것이다. 밴드명은 미국 댈러스의 오래된 아파트 근처에 있던 한 지저분한 호텔에서 따왔다. 우리는 이 이름이 뭔가 멋지고 우주 같은 느낌이 들었고 마치 우주 속에서 잠깐 머무는 우리의 처지와 같다고 느꼈다. 그래서 이 밴드는 현실을 수용하고 평화를 추구하며, 우리의 가장 큰 목표는 즐기는 것이다.
 
 -다재 다능한 음악가로서 드럼과 기타를 연주할 때 각각 느껴지는 에너지와 경험을 비교한다면?

 △매우 흥미로운 질문이다! 초등학생 시절 길 아래 사는 한 노부인으로부터 4년간 피아노를 배웠는데 덕분에 기본기와 이론을 잘 쌓을 수 있었다. 이후 6학년때 타악기 연주자로 학교 밴드 활동을 하며 오케스트라 음악, 재즈 밴드, 드럼 라인 등 가능한 것을 시도해보는 좋은 경험을 했다. 대학교에서 음악을 전공했어야 했는데 그때는 아무 생각도 없었지만 아프리카계 쿠바 합주단에서 연주를 했고 1년간 스틸 드럼을 연주했다. 하지만 나만의 드럼 세트를 가지기에는 사정이 녹록치 않아 결국 기타를 연주하고 작곡을 시작했다. 그렇게 선율이 있고 상호 보완적인 드럼과 그루브를 기반으로 한 리듬감 있는 기타를 연주하며 이 둘을 융합하는 시도를 하였다. 질문에 대한 답이 되었을지 모르겠지만 어쨌든 단순 창작 기회로써 드럼과 기타 둘 다 좋아한다.
 
 -CCTV라는 로컬밴드에서 리더이자 리드 싱어송라이터로 성공적인 활동을 했고 원곡들의 대부분이 이전에 작곡하고 녹음한 곡들인데, 혹시 5인조 밴드 세팅에 맞게 변화한 건지?

 △물론이다! 이 곡들은 모두 나 혼자서는 해낼 수 없는 방식으로 변화해 왔다. 그룹 내 뮤지션들의 영향력은 항상 빛을 발하며 기본적 합의를 이뤄낸다. 존은 노래 및 연주곡 배치를 직접 했고 특히 CCTV의 라이브 앨범 버전과 비교해서 ‘파친코 기계’ 데모곡을 살펴보면 무게감과 힘을 더하는 완전히 새로운 요소들을 볼 수 있다. ‘여행자의 꿈’ 에서 라인의 베이스 라인은 온전히 자신의 것인 그러한 특별한 로우엔드 펑크를 사용하는 또 다른 예이다. 댄은 ‘릴 출라’에서 산뜻하고 섹시한 마크 론슨 느낌을 주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또한 ‘캐치 88’과 ‘언더 더 건’ 같은 곡들에서 피아노 레이어링은 화음에 새롭고 다채로운 색깔을 입힌다. 솔로 파트 역시 매우 독창적이다.
 
 -조쉬, 당신은 작곡뿐만 아니라 글쓰기에 있어 기발하고 다채로운 단어 선택에 소질이 있는데, 열정을 갖고 하는 글쓰기를 통해 그동안 광주에서 여러 사람들을 인터뷰를 했다. 이러한 글쓰기는 단순히 즐거움을 위한 건지 아니면 일이라고 여기는 것인지?

 △나는 글쓰기를 좋아하고 정말 즐긴다고 생각할 때 더 잘 써지는 것 같다. 최근 특정한 타입의 스토리텔링 기술에 더 집중해 왔고 다른 문학적 장치를 배우는 일을 항상 즐긴다. 하지만 궁극적으로는 그냥 얘기를 하며 모든 것을 털어놓으려고 한다. 만약 누군가 내게 돈을 준다면 즐겁게 받아들일 것이다. 그렇지 않더라도 그냥 있는 그대로 즐길 생각이다.
 
 -광주에 대해 그리워할 몇 가지는? 혹시 다시 돌아올 생각이 있는지?

 △광주의 예술 커뮤니티는 정말 특별하다. 특히 연극, 음악, 시각예술, 문학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매우 활발한 모습을 보인다. 이러한 곳에 살았고 예술 커뮤니티에 쉽게 접할 수 있었다는 점에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 대체적으로 광주의 외국인 커뮤니티는 그날그날 살아가며 자발적인 우정을 쌓는다는 점에서 큰 차이점을 갖는다. 드리머스와 스피크이지는 내게 매주 횃불과 같은 존재였다. 또한 광주국제교류센터와 아시아문화전당에서도 재미있는 행사들이 열린다. 대체적으로 광주는 매우 친근하고 안전한 곳이었다. 얼마나 많은 한국인 분들이 나를 도와줬는지 이루 말할 수 없는데, 심지어 영어를 못하더라도 기꺼이 도움을 줬다. 광주를 둘러싸는 산은 언제나 내게 위안이 되고 아름다움을 간직하고 있다. 내 마음속에 오래 남을 것이다. 하지만 언제 다시 광주에 올지는 잘 모르겠는데 평소 들어보지 못한 곳을 탐험하려는 욕구가 있기 때문이다.
 
 -앞으로 계획은?

 △일본, 태국, 호주, 뉴질랜드를 몇 개월 여행하다 여자친구와 함께 텍사스 오스틴으로 돌아가려 한다. 아마도 잠시 그곳을 집으로 삼으며 앞으로 더 많은 예술과 음악 활동을 하고 텍사스·멕시코 음식들도 실컷 먹을 것이다. 하지만 앞서 말했듯 앞으로도 계속해서 여행을 하고 새로운 경험들을 하고 싶다. 영화 ‘조 더트’에서 주인공 조 더트가 ‘인생은 정원이고 파헤쳐야해’라고 말했듯이 말이죠.
인터뷰=Andrew Vlasblom

사진=Tim Whitman, Eden Jones, 박태상

번역=김인호 (광주국제교류센터 자원활동가)
photo by Tae Sang.

(뉴스검색제공제외)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딱꼬집기]지속가능 공동체 최봉익 선생님의 ‘계, 실,
 용진산 아래 본량동을 찾았다. 수년 간 광주를 중심으로 지역 현장을 답사해...
 [청춘유감] 이것은 오랫동안 반복된 일이다...
 [편집국에서] 언론의 자유, 소유주의 자유...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와글와글 기아 타이거즈] 정성훈 입단
[이용교의 복지상식]건강보험 선택진료비가 사라졌다
상반기 공채, 3월·4월을 주목하라
정병석 전남대 총장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추진”
[노동상담]눈길 출퇴근 사고도 산재 보상
“광주형 고교학점제…기대감 속 대비책 논의”
‘일자리 안정자금 혜택’ 4대 보험 미가입자 자진신고를
학점 3.5점, 토익 733점, 자격증 2개…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