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02.19 (월) 17:54

광주드림 기획 타이틀
 주말제안
 전라도
 생각하는교육
 숲나들이
 광주뉴스
 맑은강 푸른산
 인연
 나눔
기획전라도
[전라도]조말순의 ‘완전소중’
기사 게재일 : 2017-12-22 06:05:01
 막막하지만 묵묵하게.

 콩자루를 쏟아부은 멍석 앞에 고부라지게 엎드려 쓸 것과 못쓸 것을 고르는 손길은 진중하였다.

 “어쩌다 있어. 쌀에도 뉘 있고 사람도 존 사람 속에 혹간 나쁜 사람 있는 것맹기여.”

 이미 썩은 것, 썩을 조짐이 보이는 것, 삐뚤어진 것을 놓칠세라 가려낸다. ‘못쓸’ 혹은 ‘몹쓸’ 것들을 한 알 한 알 골라내는 공력을 거친 다음에야 콩은 가마솥으로 들어간다.

 콩자루에 콩은 하늘에서 쏟아졌는가.

 팥을 심어야 팥이 나고 콩을 심어야 콩이 난다. 땡볕을 이고 사래 긴 밭에서 호미질을 거듭하여야 콩을 거둔다.

 콩대를 말리고 두드리며 콩 한 알을 좇아 멍석 밖 앉은걸음을 거듭하고 콩을 가리고 아궁이에 장작을 넣어 콩을 삶고 쿵쿵쿵쿵 절구질을 하고 메주를 만들고 띄워서 메주꽃을 피워내고 매달고….

 ‘천로역정’을 지난 다음에야 된장독 하나가 배부르게 채워진다.

 누구에게라도 ‘완소’ 물건이 있다.

 조말순(76·순창 적성면 석산리 도왕마을) 할매에겐 된장독이 ‘완전소중’하다.

 여름 장마 땡볕을 지나며 행여 우리집 장맛 변할세라 마대자루로 꽁꽁 쨈매놨다. 벌레나 곰팡이를 단속하는 ‘조말순 식 숨쉬는 락앤락’이라고나 할까.

 “전에는 산에 갈 때 된장 한 볼테기에 꽁보리밥 한 덩어리 싸갖고 가문 하래 왼종일 나물을 껑끄고 와. 된장만 있으문 묵어. 된장 없이 밥상이 채려지가니.”

 딸 둘 아들 둘 먼저 챙기는 다섯 개의 밥상을 노상 머릿속에 담고 사는 어매. 된장독 지킴이 노릇은 생애의 끝날까지 멈추지 않으실 터이다.
글=남인희·남신희 ‘전라도닷컴’ 기자

사진=박갑철 ‘전라도닷컴’ 기자

※이 원고는 월간 ‘전라도닷컴’(062-654-9085)에도 게재됐습니다.(뉴스검색제공제외)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막내리는 대(大) 비트코인 시대, 청년들
 많은 경제학자들은 시장은 과열되었을 때 가장 위험하다고 입을 모은다. 어느...
 [딱! 꼬집기] [딱꼬집기]핑크퐁 상어가족과 ...
 [편집국에서] 언론의 자유, 소유주의 자유...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