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10.22 (월) 17:39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황석영 집서 녹음 ‘임을 위한 행진곡’ 원본 찾았다
황석영, 김종률, 전용호 씨 1982년 작업 ‘넋풀이’ 수록
녹음 담당 이훈우 씨 집에서 발견, 5.18기록관에 기증
강경남 kkn@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8-05-12 10:00:11
▲ 1982년 당시 윤상원 열사와 박기순 열사의 영혼을 기리기 위해 황석영, 김종률, 전용호 씨가 제작한 창작노래 넋풀이를 녹음한 테이프 복사본 2개가 최근 발견돼 당시 녹음을 담당했던 이훈우 씨(왼쪽)가 지난 11일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 기증했다.<5·18민주화운동기록관 제공>

1982년 4월 황석영 씨 집에 모여 녹음한 ‘임(님)을 위한 행진곡’이 담긴 테이프 2개가 광주시에 기증됐다.

12일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이하 5·18기록관)에 따르면, 기증된 테이프는 당시 윤상원 열사와 박기순 열사의 영혼을 기리고 살아남은 자들의 의지를 결집하기 위해 황석영, 김종률, 전용호 씨가 제작한 창작노래극 ‘넋풀이’를 녹음한 테이프다.

녹음을 담당한 이훈우 씨가 최근 집에서 테이프를 발견해 5·18기록관에 기증했다.

원본은 전국 배포를 위해 테이프를 제작하는 과정에서 분실돼 창작노래극 ‘넋풀이’가 녹음된 테이프는 기증본이 유일하다.

수록곡은 황석영 씨가 전체 구상과 노랫말을 책임지고, 김종률 씨가 작곡을 맡은 7곡으로, 이 가운데 대미를 장식할 행진곡이 필요해서 만든 것이 ‘님을 위한 행진곡’이다.

1982년 당시 윤상원 열사와 박기순 열사의 영혼을 기리기 위해 황석영, 김종률, 전용호 씨가 제작한 창작노래 넋풀이를 녹음한 테이프.<5·18민주화운동기록관 제공>

이훈우 씨는 “새벽 2시께 기타와 꽹과리 소리가 외부로 퍼져나가지 않도록 담요로 거실 유리창을 모두 막고 녹음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11일 5·18기록관에서 열린 기증식에는 이 씨와 함께 광주역사기행으로 광주를 찾은 ‘민청학련계승사업회’ 회원들도 참석했다.

5·18기록관은 기증받은 테이프를 전문기관에 맡겨 보존처리와 디지털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우리가 원하는 도시, 푸른 광주의 꿈
 풀벌레 울음소리가 그치기 전, 서릿발이 돋았다. 무주와 설악이 영하로 내려...
 [청춘유감] 제1회 광주퀴어문화축제 개최를 축...
 [편집국에서] “폭염은 감내해야 할 팔자”...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