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08.19 (일) 15:32

광주드림 끝난연재기사
 고사성어로 세상보기
 드림이만난사람
 당신이주인공
 광주 미술의 젊은시선
 Life Style
 녹색지대
- 2010년 ------------
사례로 본 인권
- 2009년 ------------
문화공간, 이곳
- 2008년 ------------
느낌!자리
풍경+생각
희망접속
천세진의 시나무그늘
- 2007년 ------------
박문종의 선술집 풍경
그림속광주
손바닥 편지
생활과 경제
소원성취
낮은목소리
외국인뉴스
- 2006년 ------------
인권이야기
광주풀꽃나무
광주사람 당신
광산업과학기술
대학소식
앞산뒷산
- 2005년 ------------
800원 여행
광주사람, 당신
오래된 가게
광주 여기저기거기
광주기업/광주상품
사람과 법
- 2004년 ------------
인터넷세상보기
연재끝난기사
[선술집풍경]<끝>양동시장 ‘만물슈퍼집’
막걸리 사발에 노래장단 튀어나올만
박문종
기사 게재일 : 2007-02-26
술집 소개한다는데 왠 슈퍼일까? 슈퍼마켓 하던 자리에 술집을 냈다니 그래도 술집은 술집. 간판은 그대로 두고 내용만 바꿨다고 한다.
알아주는 시장통 거리다보니 이름없다 한들 아쉬울 것도 말 것도 없다는 것인지. 양동시장 닭전머리 길 여기도 어김없는 재개발지역. 말로만 개발한다 했으니 그 필요성이 역력해서 군데군데 셔터가 굳게 내려져 있다. 그러나 지금도 닭집 몇 곳은 성업중. 닭 푸덕거리는 소리 요란하고 기름집, 오꼬시, 과자집 마루짝은 맨질맨질. 튀밥집 번지르르 미끄러지게 생겼다.
한적한 오후 볕이 따스한 날 학교 다녀왔는지 그 집 딸내미는 책가방 한쪽에 밀쳐 두고 어머니 졸라 시킨 짜장면으로 급한 시장기 달래는데, 이른 술손님들 때문에 입이 ‘뛰뛰’해서 그릇째 들고 들어가고, 이럴 땐 불청객이 따로 없다. 남의 달콤한 식사 방해꾼 되었으니 “막걸리 한 잔 줘 보쇼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폭염은 감내해야 할 팔자”
 생태 전문가와 ‘앞산뒷산’ 탐방에 나섰을 땐 발아래 식물이 주된 관심사였다...
 [딱! 꼬집기] [딱꼬집기]오십보백보 차이 읽...
 [청춘유감] 재벌이 위기를 해결할 수 있다고?...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