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01.24 (수) 06:05

광주드림 끝난연재기사
 고사성어로 세상보기
 드림이만난사람
 당신이주인공
 광주 미술의 젊은시선
 Life Style
 녹색지대
- 2010년 ------------
사례로 본 인권
- 2009년 ------------
문화공간, 이곳
- 2008년 ------------
느낌!자리
풍경+생각
희망접속
천세진의 시나무그늘
- 2007년 ------------
박문종의 선술집 풍경
그림속광주
손바닥 편지
생활과 경제
소원성취
낮은목소리
외국인뉴스
- 2006년 ------------
인권이야기
광주풀꽃나무
광주사람 당신
광산업과학기술
대학소식
앞산뒷산
- 2005년 ------------
800원 여행
광주사람, 당신
오래된 가게
광주 여기저기거기
광주기업/광주상품
사람과 법
- 2004년 ------------
인터넷세상보기
연재끝난기사
3월27일/그 길고 컴컴한 쌍굴다리
남인희
기사 게재일 : 2007-03-27
<어느날 엄마는 돈 오십환을 주시며 창천동시장에 가서 시금치 한 단을 사오라고 하셨다. 시장에서 나는 삼십환인가 하는 시금치 한 단을 샀는데 채소가게 주인이 백환을 낸 줄 알고 칠십환을 거슬러 주었다.>
하루에 겨우 두 끼, 그것도 언제나 죽이었던 어린 시절의 이야기라고 합니다. 아이는 한참을 걸어 쌍굴다리를 다 지나와서야 그 사실을 알았고 도로 돌아갈까? 하고 생각하다가 내일 아침꺼리 걱정을 하던 엄마가 머리에 떠올라 머뭇거리며 그 돈을 가지고 집으로 갑니다.
<“엄마, 나 시금치 공짜로 샀다, 그러니까 그 돈으로 쌀 한봉지 사!”>
아이가 내어 놓은 칠십환을 보고 엄마는 저녁 지을 생각도 않고 말없이 한참을 부엌바닥에 앉아 있습니다. 엄마가 울고 있다는 것을 그 아이는 알았지요.
시금치 장사에게 돈을 돌려 주기 위해 가던 그 길고 컴컴한 쌍굴다리. 이경림 시인이 ‘시금치 한단에 대한 추억’속에서 되짚어 보는 길입니다.
살다 보면 누구에게나 횡재 같은 칠십환이 생기기도 합니다. 내일 주릴 줄을 알면서도 ‘그 길고 컴컴한 쌍굴다리’를 되짚어 가는 마음들에 쨍하고 해 뜰 날 오려니 믿습니다. 남인희 기자 namu@gjdream.com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워크아웃 졸업 3년, 또 다시 위기라고?
 이전부터 ‘금호타이어’는 조금 이상했다. 더블스타와 박삼구 일가의 경영권 ...
 [딱! 꼬집기] [딱꼬집기]지속가능 공동체 최...
 [편집국에서] 언론의 자유, 소유주의 자유...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와글와글 기아 타이거즈] 정성훈 입단
[이용교의 복지상식]건강보험 선택진료비가 사라졌다
상반기 공채, 3월·4월을 주목하라
[노동상담]눈길 출퇴근 사고도 산재 보상
정병석 전남대 총장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추진”
“광주형 고교학점제…기대감 속 대비책 논의”
‘일자리 안정자금 혜택’ 4대 보험 미가입자 자진신고를
학점 3.5점, 토익 733점, 자격증 2개…
하단로고